조계종 “코로나19 확산…2월24일 초하루법회 등 모든 행사 전면 취소”
조계종 “코로나19 확산…2월24일 초하루법회 등 모든 행사 전면 취소”
  • 이경민 기자
  • 승인 2020.02.23 15:5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사찰에 2월23일 2차 긴급 지침 내려
조계사 봉은사 초하루법회 취소 마스크 의무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추가 감염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조계종이 2월23일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잠정적으로 한달 여 간 초하루 법회를 비롯한 모든 불교 행사를 취소하거나 연기토록 하는 지침을 내렸다. 지난 2월20일 전국 사찰을 대상으로 코로나 예방을 위한 긴급 지침을 시달한 데 이어 두 번째 조치다.

조계종은 “2월24일 월요일로 예정된 초하루 법회를 비롯해 성지순례, 교육 등 대중이 참여하는 행사와 모든 모임을 전면 취소해 달라”며 “코로나19가 광범위하게 확산되고 있는 일부 지역 사찰은 반드시 지침에 따라 줄 것과 더불어 '한시적 산문폐쇄' 등 적극적인 선제조치를 검토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조석 예불 등 기도 시에 코로나 바이러스로 고통을 겪고 있는 분들의 조속한 쾌차와 국민들의 심신 안정 및 회복을 위한 축원을 시행해 달라”며 “사찰 상주 대중을 위해 마스크, 손 세정제, 체온계 등을 구비하고 주요 시설과 공간에 소독을 강화해 위생 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강조했다.

코로나 확산으로 해인사 범어사 통도사 은해사 등 경상도지역 교구본사와 말사 등은 한시적 산문폐쇄에 들어갔다.
 

서울 조계사는 2월24일 대웅전 입구에 열감지기를 설치하고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신재호 기자
서울 조계사는 2월24일 대웅전 입구에 열감지기를 설치하고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신재호 기자 air501@ibulgyo.com

조계사와 봉은사 등 주요 사찰에서도 종단 지침에 따라 코로나19 감염 예방 조치에 나섰다. 조계사는 2월24일 초하루법회를 취소하고 대웅전 등 주요 전각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했다. 기본교육 수료식, 불교학교 졸업식, 어린이회, 청년회 정기법회 등도 2월말 3월초로 계획된 사중 행사도 잠정 연기, 취소했다.

또 조계사를 찾는 신도들의 명단을 작성하고 경내 열감지기 설치 및 손소독제 비치, 만발공양간 한시적 운영 중단 등 감염 예방을 위한 위생관리에 힘쓰기로 했다.

봉은사도 2월24일 초하루법회를 취소하고 마스크 미착용시 전각 출입을 금지하도록 했으며, 공양간 역시 당분간 운영을 중단한 상황이다. 이와 함께 기도를 위해 봉은사를 찾는 신도들과 내방객들을 위해 마스크를 배부할 예정이다.
 

코로나19 관련 대한불교조계종 전국 사찰 긴급지침(2차)

1. 2월24일 초하루법회를 비롯한 모든 법회, 성지순례, 교육 등 대중들이 참여하는 행사와 모임은 전면 취소한다. 특히,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광범위하게 확산되고 있는 일부 지역의 사찰에서는 반드시 준수할 뿐만 아니라, 한시적 산문폐쇄 등 적극적인 선제 조치를 검토한다.

2. 사찰 상주 대중을 위해 마스크, 손 세정제, 체온계 등을 구비하고, 주요 시설과 공간에 소독을 강화하여 위생 관리에 만전을 기한다.

3. 조석 예불 등 기도 시 코로나바이러스로 고통을 겪고 있는 분들의 조속한 쾌차와 국민들의 심신 안정과 회복을 위한 축원을 시행한다.

4. 우리 불교는 전통적으로 국가가 어려움에 처했을 때 항상 앞장서 국민들과 함께 고난을 극복해온 역사를 상기하고, 종단의 지침에 적극 협조한다.

엄태규 기자 che11@ibulgyo.com
이경민 기자 kylee@ibulgyo.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승원 2020-02-23 17:44:50
(2) 특히, 임진왜란(壬辰倭亂)의 7년간의 전쟁에서 “호국불교”를 구호하며 전국적으로 거병한 승병들의 전사자 수는 3만여 명에 달한 가운데, 수많은 승병들은 하나같이 나라를 위해 왜군과 죽고 죽이는 전쟁을 하며 전사, 전상자가 많았지만, 전쟁이 끝난 후 조정에서 주는 논공행상에는 스스로 빠졌으며, 부처님의 지엄한 계율인 불살생계(不殺生戒)를 파한 것을 부처님께 참회하고, 대부분 이름을 숨기고 역사속에 사라졌다. 불교계는 물론 온국민이 아집에서 벗어나 솔선수범하는 자세로 동참하여 이번 국난을 함께 극복해야만 한다.

최승원 2020-02-23 17:41:12
(1) 역시 한국불교는 호국불교(護國佛敎)이다!. 이땅에 불교가 정착한지 1,700년이 넘는 장구한 세월동안 고려시대의《고려대장경(高麗大藏經) 판각 사업, 임진왜란 때의 승병 활동, 3 · 1 운동 때 민족대표 33인 중 백용성, 한용운의 두 고승이 참여한 것 등 역시 호국불교사상(護國佛敎思想)이 한국 불교에서 면면히 이어져 온 것을 보여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