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무원장 원행스님 “코로나, 특정종교에 대한 ‘혐오’ 돼선 안돼”
총무원장 원행스님 “코로나, 특정종교에 대한 ‘혐오’ 돼선 안돼”
  • 이경민 기자
  • 승인 2020.02.25 15:1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거성 청와대 시민사회수석 예방 자리서 강조
김 수석 “종교계서 가장 먼저 조계종이 결단내려 감사”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2월25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접견실에서 김거성 시민사회 수석의 예방을 받았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2월25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접견실에서 김거성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의 예방을 받았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신천지가 코로나19 확산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것과 관련 특정 종교를 향해선 안된다며 우려를 표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225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접견실에서 김거성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의 예방을 받았다. 김 수석은 조계종이 20일과 23일 두 차례 긴급 지침을 내려 초하루 법회 등 사찰의 모든 행사를 전면 취소토록 선제적 대응에 나선 것에 대해 감사 인사차 총무원을 찾았다.

김거성 시민사회수석은 어려운 결정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종교계에서 가장 먼저 조계종이 선뜻 결단을 내려줘 감사하다정부에서도 사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고 민간을 통해 부족한 부분들을 메꿔 나가기 위한 총력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총무원장 스님이 말씀하신 특정 종교에 소속돼 있다는 점이 차별의 요소가 돼선 안된다는 데 동의한다이번 위기를 계기로 서로 이해하고 포용하면서 함께 살아가는 국민적 합의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사태가 진정되길 바라는 마음과 함께 코로나 확산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신천지에 대한 혐오 확대에 대해 우려를 전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특정 종교 뿐 아니라 어느 누구라도 문제가 될 수 있는 사안이라며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와 KCRP에서 대표를 맡고 있는 만큼 7대 종교 수장들과도 국가난 극복을 위해 뜻을 함께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당장은 고통스럽지만 함께 이겨내자천지가 나와 한 몸, 불교적으로는 인드라망으로 연결되는 만큼 한 두사람의 노력이 아니라 세계가 공동으로 대처하고 노력할수 있도록 힘을 모으자고 당부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2월25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접견실에서 김거성 시민사회 수석의 예방을 받았다.
총무원장 원행스님과 김거성 시민사회 수석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깨불자 2020-02-26 16:35:19
우리절도 신중재일ㆍ일요법회 모두 취소했습니다.
나와 남이 모두 건강하고 행복하길 염원하는 것이 참다운 종교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