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종교는 국민의 정신적 지주…위기 극복에 함께 노력”
박원순 서울시장 “종교는 국민의 정신적 지주…위기 극복에 함께 노력”
  • 이경민 기자
  • 승인 2020.02.25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종교인평화회의 예방해 감사 인사 및 협조 당부
불교 등 7대 종교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적극 협력”
박 시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대한 종교계 협조를 요청하고 이에 대한 감사 인사를 전하기 위해 지도자들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2월25일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대한 종교계 협조를 요청하고 이에 대한 감사 인사를 전하기 위해 7대 종교 지도자들을 찾았다.

한국종교를 대표하는 7대 종단 지도자들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적극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마스크 수급 부족으로 곤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과 취약계층에 대한 관심과 더불어 환경문제 등 근본적 문제 해결을 위한 당부도 전했다.

7대 종교 지도자 협의체인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225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의 예방을 받았다. 박 시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대한 종교계 협조를 요청하고 이에 대한 감사 인사를 전하기 위해 지도자들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원순 시장은 우리나라 종교를 대표하는 종단지도자 분들을 찾아 뵙고 직접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었다국민들이 위기에 갇힐 때마다 잘 극복해낼 수 있었던 데는 신앙의 힘으로 보듬는 역할이 컸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까지 알려진 확진자 가운데 455명이 신천지로 확인됐다이 많은 숫자가 한 종교 집단에서 나왔다는 사실이 우려스럽다고 했다.

서울시에서 신천지 집회 장소를 188곳으로 확인하고 집회 금지 명령을 내렸다는 점, 사람이 많이 몰리는 시간을 피해 출퇴근 시간을 조정하고 있다는 점 등 대비책을 펼치고 있다는 점도 언급했다.

박 시장은 “7대 종교가 국민의 정신적 지주인 만큼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노력에 함께 나서달라국민을 단합하고 사회적으로 힘을 모아가는 일에 같이 해달라고 청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7대 종교 수장들과 함께 종교 평화를 위한 노력 뿐 아니라 국가적 재난인 코로나를 슬기롭게 극복해나가기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빠르게 사태가 안정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소외 계층을 잊지 말라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김희중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은 국가적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있어 종교인들 또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의무를 다할 것이라며 상황이 어려울수록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분들을 위해 시와 정부에서도 관심을 잊지 말아 달라고 말했다.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또한 코로나 사태의 근본적 문제 해결은 환경문제에 있다기후온난화 등 환경과 생명 문제에 대해 더 깊은 성찰과 경외심을 가지고 근본적인 노력을 해나가야 한다고 했다.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송범두 천도교 교령, 김영근 성균관장 또한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예배, 법회, 기도 등을 최대한 자제하는 데 뜻을 같이했다. 마스크 수급 문제와 관련해서도 시와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박 시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대한 종교계 협조를 요청하고 이에 대한 감사 인사를 전하기 위해 지도자들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에게 감사 인사를 하고 있는 박 시장.
박 시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대한 종교계 협조를 요청하고 이에 대한 감사 인사를 전하기 위해 지도자들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왼쪽부터 이홍정 목사. 송범두 교령, 김영근 성균관장, 총무원장 원행스님, 김희중 대주교, 박원순 서울시장, 오도철 교정원장.

이경민 기자 kylee@ibulgyo.com
사진=신재호 기자 air501@ibulgyo.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