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마다 부처님오신날, 자비의 마음 꽃피우자”
“날마다 부처님오신날, 자비의 마음 꽃피우자”
  • 이경민 기자
  • 승인 2020.05.30 11:10
  • 호수 358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기 2564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
코로나 극복과 치유를 위한 기도 회향
불기 2564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 및 코로나19 극복과 치유를 위한 기도 회향식이 5월30일 서울 조계사에서 열렸다.
불기 2564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 및 코로나19 극복과 치유를 위한 기도 회향식이 5월30일 서울 조계사에서 열렸다.

불기 2564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530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이 봉행됐다. 코로나19로 인해 이례적으로 한 달 늦은 윤사월 초파일 열린 이날 법요식에는 감염병 예방을 위해 조계종 진제 종정예하, 원로회의 의장 세민스님,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비롯한 최소 인원이 참석했다.

국가와 국민 안위를 위해 부처님오신날부터 지난 한달 간 코로나19 극복과 치유를 위한 기도를 올려온 종단 스님과 신도들은 자비로운 마음을 꽃 피우자는 대덕 스님들 선언에 다시금 불심의 회향으로 정진해나갈 것을 다짐했다.

조계종 진제 종정예하는 어두울수록 등불을 찾듯이 혼탁의 시대일수록 부처님께서 사바세계에 오신 참뜻을 알아야 한다전 세계적으로 발생한 코로나 질병은 인간의 무분별한 개발로 인한 생태계의 파괴와 환경오염, 극단의 이기심과 탐욕의 결과라고 설했다. 이어 인류의 화합과 공생의 연등을 키자이웃을 위하는 마음으로 대광명의 연등을 키자고 법어를 내렸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불교계가 최대 행사인 연등회를 취소하고 사찰과 가정에서 국난 극복 기도를 올려온 것에 대해 재차 고마움을 표했다. 이 땅에 오신 부처님의 참뜻을 되새기며 불자로서 동체대비행을 꾸준히 행할 것을 발원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전국 많은 사찰과 단체가 방역을 위해 애쓰는 의료인과 보살핌이 필요한 이웃에게 지원의 손길을 베풀고 있다코로나 극복을 위해 애쓰는 정부와 국민들에게도 고마움을 전한다고 했다.

이어 이미 우리는 날마다 부처님오신날이고 언제나 자비로운 마음이 꽆피는 세상을 가꾸고 있다백만원력 보살이 곳곳에서 제각각 자신의 색과 향기로 부처님 법을 꽃피우는 화엄불국토를 만들어가자고 기원했다.
 

ㄹ
봉축 법어를 내리는 진제 종정예하.
불기 2564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봉축사를 발표하고 있다.
불기 2564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불자 대상 수상자들. 사진 왼쪽부터 문명대 명예교수, 강창일 정각회장, 총무원장 원행스님, 이동석 동국대 경주병원장, 안영길 수간호사, 허웅 농구선수.
불기 2564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이웃 종교 지도자들이 헌화 후 합장 삼배를 하고 있다.
ㄹ
이웃 종교계는 물론 정계 인사도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ㄹ
문재인 대통령 축사를 대독하는 박양우 문체부 장관.
ㄹ
이기흥 중앙신도회장이 사부대중을 대표해 발원문을 읽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대독한 축사를 통해 이웃의 고통을 함께 짊어지고 있는 불교계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불교계가 가장 앞서 헌신하고 오로지 국민들의 평안을 발원하며 일상에서 지혜와 자비를 실현하고 있다오늘은 한달 동안 (코로나 극복) 기도로 닦은 선근공덕을 회향하는 날로 자비로운 마음이 꽃피는 세상을 열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기흥 중앙신도회장은 사부대중을 대표한 발원문에서 모두가 힘든 고통의 시간, 우리 모두는 공동체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치유하기 위해 정진하겠다우리의 이 간절한 서원이 한 송이 푸른 연꽃으로 피어나 온 생명 모두가 청안청락한 날들을 누리기를 지극한 마음을 모아 발원한다고 했다.

이날 열린 봉축법요식에는 불법 홍포와 불교 발전에 이바지한 불자들 공로를 치하하는 불자대상시상식도 함께 열렸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수상자인 강창일 국회 정각회장, 문명대 동국대 명예교수, 허재 전 남자농구 국가대표팀 감독(아들 허웅 대리 수상), 동국대 경주병원 등에 직접 상패와 상금을 수여했다.

대표적인 불자 정치인으로 꼽히는 강창일 국회의원은 2004년부터 16년 간 국회의원으로 봉직하며 불교 정책 마련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문명대 교수는 불교 미술사 연구에 크게 기여한 공로로, 허재 전 감독은 중앙신도회 행복바라미홍보대사로 활동한 이력 등이 높이 평가됐다. 동국대학교 경주병원은 2015년 메르스에 이어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에 발 빠르게 대응하며 코로나 감염 확산 방지와 환자 치료에 진력한 점이 인정됐다.

이날 법요식에는 특별히 천주교 김희중 대주교,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송범주 천도교 교령, 손진우 유교 성균관장 등 이웃 종교계 뿐 아니라 문중원 기수의 유가족, 김득중 금속노조 쌍용차지부 조합원 등 종단이 함께 보듬어 온 이웃들도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를 비롯해 이낙연, 이원욱, 이종배, 김영주, 박영순, 이수진, 조명희, 이용 등 국회의원도 대거 참석했다. 김거성 청와대 시민사회수석, 정재숙 문화재청장, 손창동 공무원불자연합회 회장, 박원순 서울시장 등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협조하며 자리를 지켰다.

법요식은 청의동자와 홍의동녀가 도량을 청정하게 하고 장엄하는 도량결계를 시작으로 부처님께 여섯가지 공양물을 올리는 육법공양, 북과 종을 울리는 명고와 명종, 증명법사 등단, 삼귀의, 반야심경, 관불, 마정수기, 찬불가, 헌촉, 헌향, 헌다, 헌화, 축원, 불자대상 시상, 봉축사 등으로 진행됐다.
 

불기 2564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총무원장 원행스님과 원로의장 세민스님이 마정수기를 하고 있다.
불기 2564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마스크를 쓴 채 법요식에 참석한 신도들.
불기 2564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청의동자와 홍의동녀가 향과 향수를 뿌리며 도량을 청정하게 하는 도량결계를 하고 있다.
불기 2564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코로나 감염 예방을 위해 마스크 착용과 발열체크에 임하고 있는 참가자들. 
ㄹ
더불어 민주당원내대표 김태년,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주호영 등이 정계 인사도 대거 참석했다.
ㄹ
불기 2564년 봉축 법요식.

이경민 기자 air501@ibulgyo.com
사진=신재호 기자 air501@ibulgyo.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