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월선원 정진대중에 대한 끊이지 않는 응원
상월선원 정진대중에 대한 끊이지 않는 응원
  • 어현경 기자
  • 승인 2020.01.17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인사 주지 현응스님, 중앙선관위원, 박양우 문체부 장관 방문
1월17일 상월선원 주지 원명스님(왼쪽)과 총도감 혜일스님이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장관에게 상월선원 체험관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1월17일 상월선원 주지 원명스님(왼쪽)과 총도감 혜일스님이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장관에게 상월선원 체험관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위례 상월선원 정진대중을 응원하는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1월17일 해인총림 해인사 주지 현응스님과 조계종 중앙선관위원회 위원 스님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상월선원을 찾았다. 방문객들은 상월선원 주지 원명스님, 총도감 혜일스님의 안내를 받아 선원과 체험관을 둘러본 후 차담을 나눴다.

중앙선관위원장 세영스님과 태성, 혜민, 선우, 각의, 득우, 경원스님 등 선관위원 스님들도 상월선원을 방문하고 혜일스님에게 금일봉을 전달했다.

세영스님은 “선관위원 스님들도 종단 모든 구성원과 함께 한국불교 중흥을 염원하며 상월선원을 방문했다”며 “전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스님 등 9명 스님들이 용맹정진하는 뜻은 종도들 뿐만 아니라 선관위원 스님들도 충분히 공감하리라 생각한다”며 천막결사의 원만 회향이 한국불교 발전의 새로운 매개가 될 것이란 기대감을 전했다.
 

1월17일 총도감 혜일스님 안내로 상월선원을 돌아보는 중앙선관위원장 세영스님과 선관위원들.
1월17일 총도감 혜일스님 안내로 상월선원을 돌아보는 중앙선관위원장 세영스님과 선관위원들.

이날 상월선원을 찾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도 상월선원 대중 스님들의 정진의 뜻에 공감하며 난방 없이 하루 한 끼만 먹고 묵언하며 수행하는 스님들의 뜻을 높이 평가했다.

박양우 장관은 “9명 스님들의 숭고한 수행정신이 번잡한 세상의 반목과 갈등을 없애고 국민통합과 화합을 이끌 것으로 기대한다”며 “전국의 많은 스님과 불자들이 함께 기도동참한다고 얘기를 들었는데 국민 정신을 깨우는 데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산속이 아닌 도심에서 수행정진하는 모습을 통해 새로운 수행유형을 탄생시키는 동시에 불교 대중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절제하고 정진하는 스님들을 통해 저 자신을 돌아보고 많은 것을 배우고 돌아가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1월18일에는 오전10시부터 기도정진이 시작된다. 경기도 광주 장경사 (주지 진광스님) 신도들, 오산 대각사(주지 정호스님)과 신도들이 참석하며, 제24교구본사 선운사 본말사에서 스님과 신도 600여 명이 함께 기도한다. 또 오전11시30분 장사익 씨 공연도 예정돼 있다. 이어 오후7시부터 오후10시까지 조계종 중앙종회의원 스님들 60여 명이 기도한다.
 

상월선원을 둘러보는 해인사 주지 현응스님, 상월선원 주지 원명스님, 총도감 혜일스님, 전 포교원 포교부장 가섭스님,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상월선원을 둘러보는 해인사 주지 현응스님, 상월선원 주지 원명스님, 총도감 혜일스님, 전 포교원 포교부장 가섭스님,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상월선원 주지 원명스님이 해인사 주지 현응스님과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도량을 안내하고 있다.
상월선원 주지 원명스님이 해인사 주지 현응스님과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도량을 안내하고 있다.
상월선원 총도감 혜일스님과 함께 체험관을 살펴보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스님들.
상월선원 총도감 혜일스님과 함께 체험관을 살펴보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스님들.

하남=어현경 기자 eonaldo@ibulgy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