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스님 원적 10주기 추모집 ‘낡은 옷을 벗어라’ 출간
법정스님 원적 10주기 추모집 ‘낡은 옷을 벗어라’ 출간
  • 여태동 기자
  • 승인 2019.11.1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63~1977년 불교신문 게재된 
시 설화 논단 서평 등 68편
​​​​​​​젊은시절 결기 넘치는 글 ‘주목’
불교신문사는 법정스님 원적 10주기를 추모하며 스님이 불교신문에 연재한 여러 글과 원고를 모아 책으로 출간했다.
불교신문사는 법정스님 원적 10주기를 추모하며 스님이 불교신문에 연재한 여러 글과 원고를 모아 책으로 출간했다.

‘무소유’의 가르침으로 ‘맑고 향기로운 세상’을 만들어 가려 했던 우리시대의 큰 스승이었던 법정스님(1932~2010)의 원고 68편이 한 권의 책으로 만들어져 원적 10주기 추모집으로 출간됐다.

불교신문사(사장 정호스님)는 지난 10일 ‘법정스님 원적 10주기 추모집’으로 <낡은 옷을 벗어라>를 출간했다. 이번 책은 법정스님이 1963년부터 1977년까지 불교신문에 게재한 원고를 모은 것으로 그동안 스님 명의로 출간된 바가 없어 사상적 추이를 살필 수 있는 소중한 자료다.

법정스님은 당시 불교신문 주필과 논설위원을 맡으며 포교를 위해 다양한 글들을 실었다. 스님은 법정스님이라는 이름 이외에도 ‘소소산인’ ‘청안’이라는 필명으로도 다양한 글을 실었다. 스님의 명저 <무소유>를 비롯해 <영혼의 모음> <서있는 사람들> 등 초기 저작에도 불교신문에 게재했던 글들이 다수 포함돼 있다. 

이번에 발간된 ‘낡은 옷을 벗어라’는 지난 2010년 법정스님이 원적에 든 뒤 1년 후 스님의 가르침을 조명하기 위해 당시 불교신문 전략기획부가 영인본을 조사하며 찾아낸 원고들이다. 원래 유지에 따라 절판하려 했으나 스님의 가르침을 연구하는 차원에서 ‘(사)맑고 향기롭게’의 협조를 받아 출간하게 됐다. 

책에는 법정스님 출가 후 사상적 흐름을 추적해 볼 수 있는 주옥같은 글들이 가득하다. 출가 초기 역경사업을 하며 쓴 설화를 비롯해 문학적 감수성이 넘치는 시, 냉철한 이성과 판단력으로 불교의 낡고 해묵고 발전을 저해하는 요소들을 칼날같이 비판하며 대안을 제시하는 결기 넘치는 스님의 논단과 칼럼이 수록됐다. 

불교신문사 사장 정호스님은 “법정스님의 가르침을 계승하는 차원에서 책을 출간하게 되었다”며 “수익금은 불교포교와 (사)맑고향기롭게의 장학기금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