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징역형 받고도 반성 않는 법진 이사장
[사설] 징역형 받고도 반성 않는 법진 이사장
  • 불교신문
  • 승인 2018.12.13 11:10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기 대권 주자 반열에 올랐던 안희정 전 충남지사는 여직원의 ‘미투’ 고백으로 지사직에서 내려오고 정치인으로서 치명상을 입었다. 그는 1심에서 무죄를 받았지만 성추행 의혹이 거론되는 것 만으로도 정치 생명은 끝난 것과 다름 없다. 한국인 최초의 노벨 문학상 후보로 거론될 정도로 문학인으로서 위대한 업적을 쌓고 국민들의 존경을 받았던 고은 시인도 한 후배 여성 시인의 ‘미투’로 무너졌다. 

사법부로부터 무죄를 받은 젊은 정치인과 죄가 불투명한 시인이 어느 한 순간 모든 것을 잃은 이유는 명예가 훼손됐기 때문이다. 도덕적·인격적 존엄에 대해 스스로 깨닫거나 다른 사람이 이를 존경 칭찬하는 것을 명예라고 한다. 고대 철학자들은 이를 생활의 목적으로 삼고 지고(至高)의 선(善)을 향한 수단으로 여겼다. 

명예를 훼손당하는 것을 치욕스럽게 여겼기에 스스로 몸가짐을 조심하고 인격을 가꿨다. 명예는 자기 자신과의 약속이라는 점에서 도덕이며 종교 윤리에 해당한다. 법이 외적 강제라면 도덕이나 종교 윤리는 내적 규율이다. 정치인 문학가가 법의 심판과 관계 없이 이를 치욕스럽게 여기고 스스로 자리에서 물러나는 것도 명예가 마음이 정한 명령이기 때문이다. 

명예를 가장 중시 여기는 집단이 바로 종교다. 종교인은 가장 극단적인 도덕과 윤리를 추구하기 때문에 자부심이 남다르고 내적 강제력이 보통 사람의 기준 보다 훨씬 높다. 가령, 성직자가 아닌 일반 종교인이 지켜야 하는 5계만 하더라도 대부분의 사람들이 지키기 어려운 내용들이다. 이성을 만나지 않고 하루 한 끼만 먹고 심지어 잠까지 제한하는 출가자들의 청규는 고도의 자기절제와 엄격성을 요구한다. 물론 이를 어긴다 해서 법적 처벌이나 다른 사람의 감시를 받는 것은 아니지만 스스로가 견디지 못한다. 종교인을 존경하고 따르는 것도 바로 도덕 윤리 기준이 보통 사람보다 높고 철저하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선학원 법진 이사장이 여직원을 성추행한 죄로 인해 사법부로부터 1심과 항소심에서 징역형의 선고를 받고도 그 죄를 뉘우치기는커녕 여전히 무죄임을 강변하는 것을 보고 놀라지 않을 수 없다. 법진 이사장이 구족계를 수지한 부처님의 제자라면 출가자로서 자부심과 명예를 누구보다 소중히 여길 것이다. 

세속의 이권을 분배하는 역할을 맡은 정치인 조차 사법부의 무죄 판결에도 불구하고 명예를 지키기 위해 자리를 버리는데, 중생을 제도하고 탐욕을 버릴 것을 서원한 출가자가 불자의 가장 기본 계율인 불사음 계를 어기고도 얼굴을 들고 다닌다니 도저히 믿을 수가 없다. 보다 못한 선학원의 창건주와 분원장들이 그의 해임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사회에 제출한 분원장 해임 요구 건에 따르면 법진 이사장이 ‘분원관리규정’ 제17조 분원장 해임 조항 가운데 4개항을 위반했다고 한다. 법조항 위배 여부를 논하기 전에 스스로 물러남이 마땅하다. 법진 이사장이 부처님의 제자라는 명예를 조금이라도 생각한다면 더 이상 시비를 일으키지 말고 한시바삐 물러나야한다.

[불교신문3449호/2018년12월15일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me too 2018-12-22 14:42:50
# with you

無影塔 2018-12-14 07:33:47
선학원 이사장 자리가
좋긴 좋나 보네.

스스로 물러날 것 같으면
벌써 물러났겠지,

몇년이 되도록
저모양 저꼴로 꿈쩍않고 있잔아.

대법원 판결까지는
또 몇년이 흐를 거고

판결이 확정된들
그 좋은 감투야 벗겠는가?

그렇지만
인두껍을 덮어썻으니

마음이 편안하지는 못하겠지!
주거야 그 감투를 벗나?

도윤 2018-12-13 17:58:02
정론직필을 해야할 불교신문
시각을 종단 내부로 좀 돌려서 보면 어떨까,
남의 허물만 보려고 하지말고
종단 내부의 문제에 대해서 관심을 가지고 살펴 봅시다.
쌍둥이 아빠 물러가라고 4년을 신도들이 호소를 해도 귀 기울이지 않고
대한민국 불자들이 다 알지만 불교신문만 모르는 도박 16국사에 대해서도 별로 보도하지를 않고
동국대 문제
불광사 문제
등등
불교신문 사설에서 이러한 내용에 대해서도 쫌
종단 내부에 관심을 가지고 매일 사설을 쓰도 지면이 부족할 낀데

고용노동부 공식 블로그 내일의 온도 퍼온글 2018-12-13 16:21:54
직장내 성폭력 발생하면 다섯가지를 꼭 기억해주세요

1. 단호하게 거부의 의사를 표현합니다
사직을 생각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2. 행위자의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 처벌, 손해배상
누구로부터 어떤 도움을 받을 수 있는지 생각

상담 및 지원
경찰신고 112
한국성폭력상담소 02-338-5801~2
한국여성민우회 02-335-1858
여성긴급전화 국번없이 1366
대한법률구조공단 132
한국여성의전화 02-2263-6465

3. 증거수집
문자,편지,녹음,믿을만한 사람

4. 직장내 구제절차 이용 곤란하면 외부기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