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3 (2019).5.22 수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종단
‘성추행범 감싸기’ 형평성 잃은 선학원 이사회

성추행으로 대법원으로부터 징역형을 선고 받은 법진 이사장을 옹호하고 있는 선학원 이사회가 ‘형평성 문제’로 또 다시 도마에 올랐다.

선학원 이사회는 지난달 대구 서봉사 창건주‧분원장 A스님으로부터 창건주 포기 각서와 분원장 사직서를 받았다. 서봉사가 전통사찰을 추진하면서 관련 서류에 법인 대표자 직인을 임의로 위조했다는 것이 이유였다. 

당시 A스님과 함께 선학원을 찾은 은사 스님은 “전통사찰을 만들고자 한 일”이었다며 상좌 스님 일을 대신해 참회하고 개인 명의 및 문도회 참회문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학원 이사회는 이를 수리하고 곧바로 서봉사를 사고 사찰로 지정, 재산관리인을 임명했다.

형평성 논란이 불거진 건 법진 이사장에 대한 이사회 조치와 상반됐기 때문이다. 법진 이사장은 여직원 성추행 혐의로 지난 1월 대법원으로부터 징역 6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성폭력 치료 강의 24시간 수강 명령도 내려졌다. 

그러나 선학원 이사회는 법진 이사장에 대해 책임을 묻지 않았다. 범죄를 저지른 사실이 확정 판결로 증명됐고 개인 뿐 아니라 선학원 전체 명예를 실추시켰음에도 징계 등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이다.

선학원 이사회는 문제가 불거진 지 8개월 만에 서봉사를 사고 사찰로 지정하고 재산관리인을 임명했다. 그러나 이와 달리 법진 이사장에 대해서는 성추행 문제가 불거진 지 3년 여가 지났음에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고 있지 않다. 선학원 이사회가 책임을 망각했다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이에 대해 선학원미래포럼은 지난 2일 입장을 내고 “분원장에게 적용할 법과 규정이라면 이사장과 이사들에게도 똑같이 적용돼야 한다”며 “이사장은 결코 황제가 아니다”고 토로했다. 

이어 “일반 대중 스님 보다 더 엄격하게 규정을 준수해야 할 이사장 본인이 징역형을 선고 받아 전과자가 됐음에도 어떤 책임도 지지 않고 있다”며 “법진은 스스로 이사장을 내놓는 것은 물론 선학원 이사회는 성범죄 전과자 법진에게 정법사 창건주 권한을 박탈하고 분원장 직위를 해임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선 서봉사 사고사찰 지정이 ‘법진 퇴진 운동’에 참여했던 A스님에 대한 보복성 조치라는 지적도 나온다. A스님은 선학원미래포럼 전신인 ‘선학원미래를생각하는분원장모임’에서 이사장 퇴진을 주장하는 활동을 해온 바 있다. 이에 대해 선학원 측에 답변을 요구했지만 “불교신문 취재엔 응하지 않는다”며 거부 의사를 밝혔다.

이경민 기자  kylee@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