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10.21 일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종단
‘성추행 혐의’ 선학원 이사장 법진스님 1심서 징역 6월형승복입고 법정 선 법진스님, “항소할 것이냐” 기자 물음에 묵묵부답
서울북부지방법원 형사9단독 재판부(판사 양상윤)는 11일 형사법정 301호에서 열린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선학원 이사장 법진스님에게 징역 6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법인 사무실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선학원 이사장 법진스님에게 법원이 징역 6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아울러 성범죄 방지 프로그램을 24시간 수강하도록 판결했다.

서울북부지방법원 형사9단독 재판부(판사 양상윤)는 오늘(1월11일) 형사법정 301호에서 1심 재판을 진행하고,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으로 재판에 넘겨진 법진스님에게 이같이 선고했다.

이날 재판부는 “피고인은 피해자 진술에 신빙성이 없다는 점을 이유로 공소사실을 부인하고 있지만, 피해자 진술에 따르면 피고인의 행위, 피해내용 등이 대체로 일관되고 구체적”이라며 “또한 피해자의 진술 태도 등을 비춰 볼 때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바 공소사실을 모두 유죄로 인정한다”고 판결했다. 

이어 “피고인의 죄질이 가볍지 않고,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지 못한 점을 들어 양형 이유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피고인 신분으로 승복을 입은 채 성추행 법정에 출석한 법진스님은 “항소할 것이냐”는 기자의 물음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재판장을 빠져나갔다.

법진스님은 법인 사무실 여직원을 차 안에서 성추행한 혐의를 들어 지난해 4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으로 정식기소 됐다. 이후 4차례 공판을 거친 후 검찰은 지난해 12월14일 결심공판에서 징역 6월 구형과 함께 성범죄특별법에 의거 신상정보 공개와 재발방지를 위한 치유프로그램 수강도 요구했다.

한편 이날 1심 선고와 관련해 선학원의미래를생각하는분원장모임은 11일 오후3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1층 나무갤러리에서 입장표명을 할 예정이다.

성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선학원 이사장 법진스님이 1심서 징역 6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항소할 것이냐"는 기자의 물음에 스님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사진은 선고 받은 후 재판장을 빠져나가는 법진스님(사진 왼쪽에서 세번째)과 선학원 관계자 스님 모습.

이성진 기자  sj0478@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無影塔 2018-01-14 19:43:20

    흥!
    그래도 쭉 감투는
    덮어쓰고 있나?

    이사장 월급이
    엄청 많나?   삭제

    • 無影塔 2018-01-12 00:17:12

      흥! 골조타
      아직도 감투는 덮어쓰고 있는 건가?

      그나 저나
      성범죄 방지 프로그램을 24시간 수강은
      잿빛옷을 입고 받는 건가
      일반 시민들이 입는 옷을 입고 받는건가?
      참관이 하락된다면
      구경하러 가고 싶으네.

      그만한 자리를 지키려면
      수신을 먼저해야지
      불교 남새스럽다.   삭제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