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7.23 월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종단
"불교닷컴, '프락치 언론' 인정하는 건가?"중앙신도회 등 8개 포교신도단체, 국정원과의 정보거래 의혹 해명 촉구

“국정원 적폐청산 T/F에 불교닷컴 결탁 의혹 조사 요청할 것”

조계종 중앙신도회 등 8개 포교신도단체가 인터넷매체 ‘불교닷컴’에 대해 국가정보원과의 정보거래 의혹을 조속히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중앙신도회 포교사단 경제인불자연합회 불교상담개발원 전국교사불자연합회 한국불교차인중앙회 한국세무사불자연합회 한의사불자연합회는 오늘(8월23일) ‘불교의 가치와 불자들의 위상을 지켜주실 것을 요구합니다 - 국정원과의 정보 거래 ’프락치 언론‘을 자인하는가?’란 제목의 성명을 내고 “불교닷컴은 더 이상의 그릇된 행동을 멈추고 ‘지속적으로 국정원 직원과 만난 사실’, ‘국정원 직원이 불교닷컴 사무실에 수시로 드나들며 정보 거래를 한 의혹에 대한 즉각적인 해명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단체들은 성명에서 “불교닷컴은 국정원의 민간인 사찰을 동조, 묵인해왔다”며 “조계종은 중앙종회의 결의에 따라 불교닷컴 등 악성 인터넷 매체에게 국정원에 전달한 불교계 정보에 대해 스스로 진실을 밝히고 참회할 것을 여러 차례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어 “불교닷컴은 아직까지 침묵으로 사실을 덮고 있다”며 “오히려 ‘언론탄압’이라며 진실을 감추려 하고 있으며, 총무원장 선거철을 맞아 종단 징계자들과 결탁해 종단의 혼란을 획책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이에 종단 포교신도단체는 국정원 적폐청산 T/F에 불교닷컴의 국정원 결탁 및 정보거래 의혹에 대한 조사를 요청하여 진실을 밝혀 나갈 것”이라고 역설했다.

다음은 성명 전문.

불교의 가치와 불자들의 위상을 지켜주실 것을 요구합니다

- 국정원과의 정보 거래 ‘프락치 언론’을 자인하는가? -

국가정보원의 민간인 사찰은 민주주의 근간을 훼손하는 중대한 범죄행위이며, 반드시 청산해야 할 적폐입니다. 국정원의 민간인 사찰을 돕거나 이를 알고도 묵인, 방조하는 행위 역시 반민주적, 반역사적 행동으로 반드시 청산해야 할 적폐임이 분명합니다.

불교닷컴은 국정원의 민간인 사찰을 동조, 묵인해왔습니다. 대한불교조계종 중앙종회는 2015년 말 특별 결의와 종회의원 입장문을 통해 취재과정에서 획득한 수많은 정보를 국정원에 전달하거나 이를 알고도 묵인한 불교닷컴의 인터넷매체에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을 천명했습니다.

조계종은 중앙종회의 결의에 따라 불교닷컴 등 악성 인터넷 매체에게 국정원에 전달한 불교계 정보에 대해 스스로 진실을 밝히고 참회할 것을 여러 차례 요청했습니다. 이를 해소하지 못할 경우 일체의 취재 및 업무에 협조할 수 없음을 분명하게 밝혔습니다. 또한 그것이 언론자유를 수호하고 헌법의 숭고한 가치를 수호하는 길임을 분명하게 밝혔습니다.

앞서 2012년 불교계 시민사회단체도 불교닷컴의 국정원 결탁 의혹을 제기하고, 이에 대한 적절한 해명이 있을 때까지 불교닷컴에 대한 일체의 취재 및 업무에 협조하지 않겠다고 결의했습니다. 시민단체의 이 결의 역시 현재까지 유효합니다.

또한, 조계사와 봉은사 신도회에서는 지난 8월 11일 성명을 내고 불교닷컴과 국정원의 부적절한 관계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였습니다. 그렇지 않을 경우 불교닷컴이 스스로 ‘프락치 언론’을 자인하는 것이라 했습니다. 그러나 불교닷컴은 아직까지 침묵으로 사실을 덮고 있습니다.

불교닷컴은 스스로의 지난 행동에 대해 그 진실을 스스로 세세하게 세상에 밝혀, 불교와 사회, 역사 앞에 참회하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언론탄압’이라며 진실을 감추려 하고 있으며, 총무원장 선거철을 맞아 종단 징계자들과 결탁해 종단의 혼란을 획책하고 있습니다.

이에, 저희 종단 포교신도단체는 국정원 적폐청산 T/F에 불교닷컴의 국정원 결탁 및 정보거래 의혹에 대한 조사를 요청하여 진실을 밝혀 나갈 것입니다. 불교닷컴은 더 이상의 그릇된 행동을 멈추고 ‘지속적으로 국정원 직원과 만난 사실’, ‘국정원 직원이 불교닷컴 사무실에 수시로 드나들며 정보 거래를 한 의혹’에 대한 즉각적인 해명을 요구합니다.

불기 2561(2017)년 8월 23일

대한불교조계종 중앙신도회 

대한불교조계종 포교사단

경제인불자연합회 

불교상담개발원

전국교사불자연합회 

한국불교차인중앙회

한국세무사불자연합회 

한의사불자연합회

장영섭 기자  fuel@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4
전체보기
  • 조계종개혁 2017-08-28 08:46:10

    제목뽑는 클래스 보소. 기레기신문답네.
    불교신문 스스로가 적폐임을 인정하는 기사로밖에 안 보이네.
    적폐 똥꼬 빨다가 주뎅이 허는 수가 있다.   삭제

    • 국정원안기부중정남산 2017-08-26 23:19:46

      ㅋㅋㅋㅋ 불교닷컴이 국정원과 거래의혹??? 조사요청?......국정원이 여태 자기편인줄만 알았는데, 불교신문 뿔났어요...ㅋㅋㅋㅋㅋ   삭제

      • 사부대중 2017-08-26 23:05:53

        자승원장은 퇴임전에...자승원장의 재임시 희자되고 만연된 ...범계승,부패승,도박승,성추행승,불륜승,횡령승,폭력승,은처승,비처승,돈봉투당선승 등의 타락종단사태에 대해 ...어떻게 대처해 왔으며, 어떤 징벌로써 종풍을 바로 세울려고 노력해 왔는지 조계종 전체 종도들 앞에 천명하고 퇴임해 주시기 바랍니다......   삭제

        • ㅋㅋㅋ~~~~ 2017-08-26 22:52:31

          " 불교신문, ' 조계종총무원 소식지' 인정하는건가?".   삭제

          • 일구이언은 이부지자 2017-08-26 22:48:24

            자승원장은 재임하지않겠다고, 조계종 모든 종도들에게 한 약속을 스스로 뒤엎고 신뢰를 저버린 파계행위에 대해 ....그 어떠한 급박한 사유로, 약속을 뒤집고 본인이 재임할 수 밖에 없었는지...모든 조계종종도들 앞에 해명해 주시기 바랍니다...   삭제

            • 한전부지의혹 2017-08-26 22:38:58

              자승원장은 봉은사소유였던 한전부지의혹으로 감옥에 간 사기범죄자와 골프치고, 또 감옥으로 직접 면회가게된 사유를 본인 스스로 ...모든 조계종신도들에게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삭제

              • 이명박친구 2017-08-26 22:34:04

                자승원장은 이명박 대통령만들기에 어떤 역할을 했는지...본인 스스로 그 전말을 숨김없이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삭제

                • 총무원장 섭정 2017-08-26 22:30:36

                  현 조계종단의 체제아래, 불교신도가 삼백만명이 등을 돌렸다는... 불교쇄락의 원인제공자로 지목되는 자승원장은 퇴임전에 ...불교쇄락의 원인이 누구에게,어디에 있는가를 분명히 밝혀 주시기 바랍니다   삭제

                  • 부처님눈물 2017-08-26 22:22:19

                    부처님의 언론, 불교신문이 이렇게 증오와 갈등, 미움과 저주에 앞장서서 뭘 얻자는건가?...언론은 세상을 밝히는 횃불인데, 상대를 탓하기 앞서 언론이 자신부터 자비와 배려, 성찰의 등불을 밝히고 화해와 용서에 펜을 사용하는게, 제길을 바로 가는 횃불언론 아닌가?...죽을 때까지 어느 한쪽편에서 증오를 부추기는 언론, 그런 인간으로 살건가?   삭제

                    • 긍금하면 스스로 밝혀라 2017-08-26 10:31:40

                      촛불집회 보도엔 기자들이 안가시나보네요?
                      그곳엔 불교 정론기자만 가능가?
                      네이버 검색어 불교닷컴
                      최신기사 수두LOOK
                      눈막GO 귀막GO 갈거니?
                      최신기사 수두LOOK   삭제

                      14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