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1 (2017).8.23 수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종단
불교닷컴-국정원 결탁 의혹...이번엔 풀리려나?조계종 해종언론 대책위, 불교닷컴-불교포커스에 공문 발송

종단이 해종언론으로 지정된 인터넷매체 ‘불교닷컴’과 '불교포커스'에 국가정보원과의 결탁 의혹에 대한 해명을 재차 촉구했다. 조계종 해종언론 대책위원회(위원장 법원스님)는 “‘국정원 결탁의혹’과 ‘정보거래 의혹’을 비롯한 각종 의혹에 대해 5월19일까지 명확한 해명을 해주시기 바란다”는 내용의 공문을 5월15일 불교닷컴과 불교포커스 대표에게 발송했다.

해종언론 대책위는 공문에서 “지난 2015년 중앙종회는 ‘해종언론 관련 특별결의문’을 채택하여 귀 사의 ‘왜곡 편향보도에 대한 문제를 지적하고 ’해종, 훼불, 악성 인터넷 매체‘로 규정하였으며 이에 대한 종단 조치를 결의했다”며 “’국정원 결탁 의혹’과 ‘정보거래 의혹’은 이미 2012년에도 중앙종회 결의와 조계사호법위원회, 불교신문, 법보신문, 대한불교청년회, 불교시민사회네트워크 등 여러 기관과 단체에서 문제점을 제기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종단이 해종언론으로 지정된 인터넷매체 ‘불교닷컴’과 '불교포커스'에 국가정보원과의 결탁 의혹에 대한 해명을 재차 촉구했다.

또한 “2015년 중앙종회 결의 직후 중앙종회의원 스님들은 ‘악성 매체, 이래서 해종언론입니다’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당시 국정원 담당자는 불교닷컴에 상주하다시피...’, ‘불교닷컴과 불교포커스는 그들이 비호해야 할 세력의 허물과 문제는 철저히 덮어왔습니다.’ 등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고 밝혔다. 이어 공문에선 “귀 사는 현재까지 이에 대한 어떠한 해명이나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며 해명을 거듭 촉구했다.

한편 국정원과의 부적절한 정보거래 의혹을 비롯해 종단에 대한 잇따른 악의적 편향적 보도 등 불자 다수의 지탄을 받아온 불교닷컴의 행태는 본지도 집중적으로 짚어왔다.

△국정원 불교담당 직원이 불교닷컴 사무실에 있는 모습이 여러 사람에게 목격됐고 불교계 시민사회단체가 이를 규탄하자 직원이 지방전출을 당한 점 △2012년 백양사 도박사건 당시 불법행위인 ‘도촬(몰래카메라)’로 취득한 동영상을 이용해 보도한 점 △특정 세력의 핵심 스님에 대한 공금횡령 및 학력위조 등 수많은 의혹에 대해선 철저히 함구한 점 등에 대해 비판적 시각을 견지해 왔다.

지난 1월엔 음란광고가 다수 게재된 사이트와 연동해 물의를 빚기도 했다.

장영섭 기자  fuel@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