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고발 직원 편들기 나선 시민단체들 “비상식적”
내부고발 직원 편들기 나선 시민단체들 “비상식적”
  • 박봉영 기자
  • 승인 2020.06.25 14:24
  • 호수 359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상조사위 임의로 구성해 활동
정의연은 옹호…나눔의집엔 비판
자신들을 나눔의집사건진상조사위원회라고 밝힌 시민단체 관계자들은 6월24일 나눔의집을 방문해 내부고발 직원들에 대한 불이익과 괴롭힘이 있다며 나눔의집 운영진을 몰아세웠다. 이들은 내부고발 직원 편들기, 운영진에 대한 사실과 다르거나 업무와 관계없는 출신 근무지 등을 문제 삼는 등 시민단체로서의 건전성을 의심케하는 발언을 일삼았다.
자신들을 나눔의집사건진상조사위원회라고 밝힌 시민단체 관계자들은 6월24일 나눔의집을 방문해 내부고발 직원들에 대한 불이익과 괴롭힘이 있다며 나눔의집 운영진을 몰아세웠다. 이들은 내부고발 직원 편들기, 운영진에 대한 사실과 다르거나 업무와 관계없는 출신 근무지 등을 문제 삼는 등 시민단체로서의 건전성을 의심케하는 발언을 일삼았다.

법인과 시설의 업무공간을 분리하라는 광주시의 감사 지적에 따라 이를 시정조치하고자 하는 행위가 내부고발자에 대한 불이익일까. 내부고발자는 소속이 다른데도 광주시 지침을 어겨서라도 반드시 한 공간에 모여서 근무하도록 배려해야하는 것일까.

운영 부실과 관련한 내부고발로 몸살을 앓고 있는 광주 나눔의집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이다. 내부고발자들은 나눔의집 운영진으로부터 탄압과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또 이들의 주장에 대해 조사하겠다며 시민단체들이 624일 나눔의집을 방문했다.

나눔의집은 하루 전인 24일 시민단체로 구성된 진상조사위원회의 면담 요청 공문을 받고 자리를 준비했다. 그러나 진상조사위원회라는 명목으로 참석한 시민단체 관계자들은 내부고발 직원들의 입장을 기정사실로 받아들이는 태도를 보였다. 나눔의집 운영진의 설명을 가로막으며 제보된 내용을 보면 공익제보자에 대한 불이익과 괴롭힘으로 보인다는 등의 발언을 쏟아냈다.

나눔의집의 운영진은 면담 요청 공문을 보내놓고 설명을 가로막고 취조하듯 한다며 반발했다. 시민단체 관계자들은 우리는 면담이 아니라 조사를 나왔다고 했다. 면담 요청 제하의 공문과는 전혀 다른 태도라는 지적을 받았다. 법인 이사회와 조계종단을 향해서도 불성실하다며 몰아세웠다.

게다가 이들은 이날의 면담을 미리 언론에 알려, 면담 자리에는 취재진이 북적였다. 이런 자리에서 공채과정으로 선발된 우용호 나눔의집 원장에 대해 이전 근무지를 문제 삼는 등 시민단체가 지녀야할 태도에서 어긋났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모 법인 과장이 이사인 스님의 조카라며 사실과 다른 주장을 펴기도 했다.

양태정 나눔의집 변호사는 시민단체와 내부고발 직원의 발언에 대해 허위의 내용으로 명예훼손을 일삼고 있다. 설사 사실이라 하더라도 업무 연관성과 없는 문제를 자꾸 거론하는 것은 명백한 명예훼손이라며 항의하기도 했다.

이날 면담에 참석한 시민단체 관계자들은 여준민(장애와인권발바닥행동), 김윤태(우석대 심리운동연구소), 김동현(희망을만드는법), 박진(다산인권센터) 씨 등이다. 이들 중에는 청와대 국민청원을 홍보하며 나눔의집을 30년간 공헌해온 불교계로부터 분리시키려는 운동을 펼치고 있는 단체들도 포함돼 있다.

정의기억연대와 관련해서는 옹호 성명을 내면서도 나눔의집에 대해서는 비판 성명을 내 언론으로부터 정의연은 되고 나눔의집은 안된다는 시민단체들이라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진상조사위원회도 나눔의집과 아무런 협의없이 임의적으로 구성해 활동하고 있다. 이날 면담에서도 정확한 문제 지적 보다는 내부고발 직원 감싸기와 나눔의집 법인측에 대한 비판으로 일관했다. 심지어 지금의 법인 이사회와는 관계없는 이전 운영자 혜진스님 사건까지 언론을 향해 들먹였다.

우용호 나눔의집 원장은 시민단체들의 면담 요청에 응한 것은 나눔의집이 빠른 시일내 정상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객관적인 시각으로 바라봐주길 기대했기 때문이라며 시설장으로서 내부고발 직원들에 대한 불이익이 없도록 소통하면서 나눔의집을 정상화시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깨불자 2020-06-27 10:53:53
나눔의집이 하루 빨리 정상화 되기를 바랍니다.
불교의 그간의 헌신을 헌신짝 보듯 하는 세력은 파사현정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