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TV 동영상 삭제…사과 없이 ‘적반하장’
천지TV 동영상 삭제…사과 없이 ‘적반하장’
  • 박봉영 기자
  • 승인 2020.08.06 16:08
  • 호수 3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삽화 무단도용 추가로 드러나
“관점과 해석 차이” 억지 주장
통도사 “사과 없는 삭제 유감”
불교와 통도사에 대한 폄훼와 왜곡 지적이 일자 천지TV가 삭제한 동영상에 조민기 작가의 '부처님의 십대제자'에 실린 삽화가 무단 도용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다. 무단도용된 삽화 캡쳐.
불교와 통도사에 대한 폄훼와 왜곡 지적이 일자 천지TV가 삭제한 동영상에 조민기 작가의 '부처님의 십대제자'에 실린 삽화가 무단 도용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다. 무단도용된 삽화 캡쳐.

천지TV가 최근 논란이 된 신앙의 노정 담은 천년고찰 통도사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730일 삭제했다. 하지만 동영상 속 삽화가 무단도용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나 사태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천지TV는 해당 동영상 삭제 후 부가적인 의미 전달에 있어 모든 종교가 궁극적으로 하나의 의미를 가지고 있다는 깨달음에 기초해 기독교적 관점에서 전한 것으로 해석의 차이가 있을 뿐이라며 통도사의 계약위반 주장에 대해 유감스럽다고 입장을 발표했다. 허위보도와 명예훼손, 업무방해 등에 엄정 대응하겠다고 밝혀 적반하장이라는 비판까지 받고 있다.

교판 해석 논쟁으로 끌어들이는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천지TV불교계 내에서도 해석이 다르지만 서로를 존중하듯 다른 견해도 있다는 점을 이해하고 종교 간 소통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기존 통도사 주장과 다르기 때문에 틀렸다, 잘 못 됐다, 고 할 것이 아니라 새로운 해석을 유연한 사고로 바라본다면 오해가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제의 동영상이 게재된 후 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가 비판 성명을 발표하는 등 통도사를 비롯한 불교계의 기민한 대응으로 동영상 삭제 조치로 이어졌다는 평가다. 하지만 문제의 동영상 속 삽화 중 조민기 작가의 <부처님의 십대제자>에 수록된 삽화를 무단 도용한 사실도 추가로 드러났다

그럼에도 천지TV가 사과는커녕 해석과 견해의 차이로 치부하고 유감을 표시한데 대해, 통도사는 731일 입장문을 통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통도사 주지 현문스님은 영상 삭제는 계약위반에 대한 책임과 더불어 종교평화와 갈등을 해소하기 위한 당연하고도 긍정적인 조치라면서도 그러나 아무런 사과표명 없이 제작 의도와 달리 일각에서 본 영상을 종교 간 갈등을 부추기는 소재로 악용하는 사례가 나타나 삭제하기로 결정했다는 영상 삭제의 이유는 촬영영상물 자체에 대한 계약상의 문제를 비롯한 내용상의 문제를 지적한 통도사의 입장을 무시하고 종교 갈등의 이유를 불교계와 언론에 돌리는 처사로서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불교교리와 문화를 왜곡·폄훼하거나 불미스러운 일이 다시 벌어질 경우, 이번 사건과 더불어 엄정 대응할 것이라는 뜻도 피력했다.

박봉영 기자 bypark@ibulgyo.com
이천운 경남지사장 woon3166@ibulgy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