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 “천지TV, 통도사 영상 즉각 삭제하고 사과하라”
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 “천지TV, 통도사 영상 즉각 삭제하고 사과하라”
  • 장영섭 기자
  • 승인 2020.07.29 17:23
  • 호수 3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원장 도심스님 입장 발표

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 위원장 도심스님이 영축총림 통도사와 관련한 천지TV의 불교모욕 행위를 규탄한다며 동영상의 즉각 삭제와 사과, 재발방지를 요구했다.

종교평화위원장 도심스님은 729일 입장문을 내고 천지TV에서 지난 713일 유튜브에 올린 동영상 신앙의 노정 담은 천년고찰 통도사는 표면적으로는 통도사 방문을 통한 이웃종교에 대한 이해인 듯 제목을 정했으나 그 내용은 부처님의 깨달음과 그 성소인 불보사찰 통도사를 신으로 가는 신앙과정정도로 폄훼하는 악의적인 왜곡으로 가득 차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종교갈등을 일으킨 천지TV는 이번 사태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관련 동영상의 즉각 삭제는 물론, 종교평화를 파괴하는 모욕행위에 대해 모든 불자들과 국민들에게 정식으로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하라고 강조했다. “이렇게 하지 않을 시에는 가능한 모든 범위에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입장문 전문.

천지TV의 불교모욕 행위를 규탄한다

천지TV에서 지난 713일 유튜브에 올린 동영상 신앙의 노정 담은 천년고찰 통도사는 표면적으로는 통도사 방문을 통한 이웃종교에 대한 이해인 듯 제목을 정했으나 그 내용은 부처님의 깨달음과 그 성소인 불보사찰 통도사를 신으로 가는 신앙과정정도로 폄훼하는 악의적인 왜곡으로 가득 차 있다.

자기 종교가 소중하면 다른 이의 종교도 소중한 법이다. 사실상의 신천지교회 선교방송인 천지TV 대표 이상면씨가 진행한 이 동영상에서 사천왕을 하나님을 수호하는 네 천사장으로 표현하는가 하면 불이문을 하나님과 예수님의 하나됨이라 하고, 부처님의 깨달음을 신이 누구란 것을 알리기 위해 역사한 것으로 보는 해석에는 무지를 넘어 그 천박함에 분노를 참기 어렵다.

동영상 전체의 시각은 모든 종교는 하나님과 예수를 증거하기위해 존재한다는 정신착란적인 자세이다. 현재 통도사측은 촬영 계약 위반혐의로 천지TV에 대해 법적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고 한다. 결론적으로 이 동영상은 최소한의 예의도 없이 통도사를 드나들며 사찰을 기망하고, 제목에 현혹되어 동영상을 시청한 대부분의 불자들과 시청자들을 모독하고, 1800년 한국불교의 정통성과 신도들의 자존심에 상처를 주었을 뿐만 아니라 불교의 성소에서 불교를 폄훼하는 등 매우 교묘하고 악질적인 모습으로 종교간 극한 갈등을 촉발시키고 있다.

종교갈등을 일으킨 천지TV는 이번 사태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관련 동영상의 즉각 삭제는 물론, 종교평화를 파괴하는 모욕행위에 대해 모든 불자들과 국민들에게 정식으로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하라. 이렇게 하지 않을 시에는 가능한 모든 범위에서 책임을 물을 것이다.

불기2564729
대한불교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 위원장 도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