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지부 “검찰 수사 신뢰 못해… 항고하겠다”
조계종지부 “검찰 수사 신뢰 못해… 항고하겠다”
  • 이성진 기자
  • 승인 2019.10.31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 조계종지부가 ‘조계종 감로수 사업’ 의혹에 대한 검찰의 무혐의 처분과 관련해 부실 수사라며 항고의 뜻을 10월31일 밝혔다.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심원섭 조계종지부장(오른쪽)과 박정규 홍보부장.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 조계종지부가 ‘조계종 감로수 사업’ 의혹에 대한 검찰의 무혐의 처분과 관련해 부실 수사라며 항고의 뜻을 10월31일 밝혔다.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심원섭 조계종지부장(오른쪽)과 박정규 홍보부장.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 조계종지부가 조계종 감로수 사업의혹에 대한 검찰의 무혐의 처분과 관련해 부실 수사라며 항고의 뜻을 밝혔다.

심원섭 조계종지부장은 1031일 서울 우정국 공원에서 기자회견을 자청해 검찰 수사 결과를 신뢰할 수 없다며 서울고등검찰청에 항고하겠다고 말했다. 내부 시정절차 없이 검찰에 고발한 것에 대한 책임론에 대해서도 검찰의 부실수사로 책임을 돌렸다. 심 지부장은 조계종단과 승가에 대한 위신 실추 등을 이유로 지난 5월 해고됐다. 이후 징계철회를 요구하며 1080배 시위를 진행해왔다.

이날 심원섭 지부장은 종단은 여전히 소통과 화합, 혁신은 요원하며 노동의 가치도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종단에 조계종지부와 단체교섭에 조속히 응할 것 해고자 복직을 진행할 것 등을 요구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에게 노조 대표자와의 면담에 응해줄 것도 요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심원섭 지부장을 비롯해 심주완 사무국장, 박정규 홍보부장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