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보여주기식 의혹 제기…피로감 느낀다
[현장에서] 보여주기식 의혹 제기…피로감 느낀다
  • 박봉영 기자
  • 승인 2019.10.11 10:1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봉영

참여불교재가연대 교단자정센터와 정의평화불교연대가 지난 9월 전 총무원장 자승스님과 김용환 전 조계종출판사 사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한국불교문화사업단의 달력을 주문받아 주문부수 보다 적은 수량의 달력을 납품해 결과적으로 국고보조금을 편취했다는 등의 주장이다.

도반HC와 불교문화사업단은 고발내용이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즉각 발표한데 이어 허위사실로 종단 비방과 음해를 위한 검찰 고발이라고 반박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제기된 의혹이 사실과 맞지 않은 부분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지난 3월 감로수사업 관련 의혹 제기와 이번 달력사업 의혹 제기에 대한 불교계의 반응은 의외로 차분하다. 의혹 제기 당사자들에 대한 곱지 않은 시선까지 존재한다. 최근 수년간 이어진 종단을 향한 무차별적 의혹 제기와 공격성 시위 등이 특정세력의 정치적 행보로 해석되는 탓이다.

특히나 이번 검찰 고발 역시 국고보조금과 달력대금을 횡령했다는 주장의 신빙성이 떨어진데다가 전 총무원장과의 직접적인 연관성을 찾기 어려운데도 억지로 연결지음으로써 설득력을 얻지 못하고 있다.

종단과 승가 또는 특정인에 대한 공격이라는 해석을 낳는 대목이다. 해종특위 소속의 한 중앙종회의원은 “사사건건 문제제기를 통해 이슈화시키고 좋지 않은 이미지를 덧씌우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이전에도 일부 사찰의 문제, 현행법 위반으로 보기 어려운 사안에 대해서도 특정인을 연관 지어 검찰 고발 등의 방식으로 문제를 제기하는 행위가 반복돼 왔다.

적광 사미 호법부 조사 과정에서 발생한 사건의 총무원장 교사 주장, 총본산성역화사업 관련 부동산실명법 위반 고발, 전통사찰 방재시스템 구축사업의 비리 몸통 주장, 마곡사 산내암자 복원 관련 국고보조금 부당 신청 고발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흠집내기를 반복하는 특정세력들의 행태에 진실 여부를 떠나 피로감을 느낀다는 지적까지 나온다. 연이은 검찰 고발에 대해 이렇다 할 반응이 나타나지 않는 불교계 내부의 현상도 신뢰성 없는 행태에 대한 피로감 때문이라는 분석이 적지 않다.

[불교신문3525호/2019년10월12일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청산 2019-10-20 14:57:23
닷콩 포커 애들이 이젠 지그들 놀던데 개점 휴업 이다 보니 여그 까지 놀러 와서 악풀 달러 왔네
익명성 뒤에 숨어 비방 비난 모욕 행위 하는 낙으로 사느라 생업에 애로가 많을 텐데...
밥들은 먹고 다니냐
지난번 몇 놈이 인사동 주점에서 술처먹고 스님들 비방하고 어쩌고 하며 설치는 꼴 보니,
네 놈들 도대체 스무명 남짓 몇 놈이 불교 개혁 해보겠다고 용쓰는 만용을 보니 웃음이 나더라
불교를 왜 자질도 안되고 대표성이나 불자도 아닌 놈들이 개혁 해야 하냐
맨 날 뻔한 스토리 가지고 선동한다고
어느 누가 동요 하더냐
마약사범 편리 봐준다고 몇천 꿀꺽 하다 법죄자 된 놈은 재판 기일 아직 안 잡혔던?
다 그런 놈들이 몇 모여 불교를 소요와 소란케 하니 참 어지간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