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10.24 수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종단
진제 종정예하 “엄중하고도 질서 있는 명예로운 퇴진 수반돼야”총무원장 스님 거취 관련 '교시'
  • 홍다영 기자 사진 김형주 기자
  • 승인 2018.08.08 10:43
  • 댓글 8
진제 종정예하 교시를 대독하고 있는 원로회의 의장 세민스님.

진제 조계종 종정예하가 8일 총무원장 설정스님의 거취와 관련해 “종단 제도권에서 엄중(嚴重)하고도 질서(秩序)있는 명예로운 퇴진이 수반돼야 한다”는 내용의 교시를 발표했다.

진제 종정예하는 이날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대회의실에서 원로회의 의장 세민스님이 대독한 종정교시를 통해 “조계종지종통을 봉대하는 우리 승가는 국민에게 심대한 심려를 끼친 점을 매우 가슴 아파한다”며 “산승은 사부대중과 국민 앞에 한 점 의혹도 남김없이 소상히 소명해 밝히도록 하교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진제 종정예하는 “총무원장 설정스님은 항간에 제기된 의혹에 대해 사실우뮤를 떠나, 종단 화합과 안정을 위해 용퇴를 거듭 표명했다”면서 “위원장 밀운스님 기자회견장에 총무원장 설정스님은 동석해 종단 혼미와 혼란을 신속히 수습하기 위해 사퇴하기로 밀운스님과 약속했으나 입원함으로 인해 동참하지 못한 것이 애석하며, 속히 쾌차 하셔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종단제도권에서 엄중하고도 질서 있는 명예로운 퇴진이 동시에 수반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시시비비 벗어나 다 함께 불교 중흥의 대장정에 동참”

원로의장 세민스님이 진제 종정예하의 교시를 대독하고 있다.

그러면서 특히 전 사부대중을 향해 수행자 본분으로 돌아가 대화합의 장에서 위법망구의 정신으로 교단 교권 수호에 앞장서 줄 것을 당부했다.

진제 종정예하는 “이제 사부대중은 시시비비의 속박에서 벗어나 상호 자성과 용서로써 수행본분으로 돌아가 대화합의 장에서 다함께 중지를 모아 불교중흥의 대장정에 동참해야 한다”며 “우리 승가는 만물이 잠들어 고요한 시간인 새벽3시 전국 대소 사찰에서 동시에 국리민복과 조국통일과 세계평화를 위해 축원하고 있고, 용맹정진시에는 21일 간 허리를 바닥에 대지 않고 불철주야 정진수행하는 것이 승가의 일상이고 본분이며 진면목”이라고 경책했다.

“외부세력과 정치권력의 종단 관여 절대 안 돼”

특히 외부세력과 정치권력이 절대 종교에 관여해선 안 된다는 뜻도 분명히 했다.

진제 종정예하는 “생명 존엄성과 인권은 절대적 성역으로 불성”이라며 “정교분리 원리와 원칙에 의해 종교가 정권에 예속되거나 종속되어서도 아니 되며, 외부세력과 정치권력이 종교에 절대 관여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10·27법난은 우리 승가 불협화음으로 인해 유한한 정권이 무한한 초세간적 불교 교단·교권을 유린해 정교가 공히 우리 역사에 씻을 수 없는 깊은 상처와 치욕의 오점을 남겼다”며 “법난과 같은 일이 우리 불교사에 또 다시 반복되는 우를 범해선 아니 되며, 불교는 그 어느 때 보다 자주·자율로 법성을 자각확립 해야 한다”고 밝혔다.

“종헌종법 질서 속에 차기 총무원장 여법히 선출” 

끝으로 “우리 승가는 율장 정신을 받들어 종헌을 준수하고 종헌종법 질서 속에서 사부대중과 국민여망에 부응해 여법하게 선거법에 의해 차기 총무원장을 선출해야 한다”며 “우리 종도들은 과거 일은 조고참회하고 불자 본분으로 불석신명하고 위법망구 정신으로 불교교단·교권을 수호해 불조 혜명을 받들어 불은에 보답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다음은 이날 종정예하가 발표한 종정교시 전문. 

宗 正 敎 示

우리 불교(佛敎)는 이 땅에 전래(傳來)된 이래 영산회상(靈山會上)에서 석가세존(釋迦世尊)께서 염화미소(拈華微笑)로 설시(說示)하신 정법안장(正法眼藏) 불조심인(佛祖心印)을 계계승승(繼繼承承)하였습니다.

조계종지종통(曹溪宗旨宗統)을 봉대(奉戴)하는 우리 승가(僧家)는 국민에게 심대한 심려(心慮)를 끼친 점을 매우 가슴 아파합니다. 살을 저미고 뼈를 깎는 자정(自淨)으로 구각(舊殼)을 벗고 국민의 뜻에 함께 하고자 합니다.

산승(山僧)은 사부대중(四部大衆)과 국민(國民) 앞에 한 점 의혹도 남김없이 소상히 소명(疏明)하여 밝히도록 하교(下敎)한 바 있습니다.

총무원장 설정(雪靖)스님은 항간에 제기된 의혹(疑惑)에 대하여 사실유무(事實有無)를 떠나, 종단(宗團)의 화합(和合)과 안정(安定)을 위해 용퇴(勇退)를 거듭 표명(表明)하였습니다.

위원장 밀운스님 기자회견장에 총무원장 설정스님은 동석(同席)하여 종단의 혼미(昏迷)와 혼란(混亂)을 신속히 수습하기 위해 사퇴(辭退)하기로 밀운스님과 약속하였으나 입원함으로 인해 동참하지 못한 것이 애석하며, 속히 쾌차(快差)하셔야 합니다.

종단제도권에서 엄중(嚴重)하고도 질서(秩序)있는 명예로운 퇴진(退陣)이 동시에 수반(隨伴)되어야 하겠습니다.

이제 우리 사부대중은 시시비비(是是非非)의 속박에서 벗어나 상호 자성(自省)과 용서(容恕)로써 수행본분(修行本分)으로 돌아가 대화합(大和合)의 장(場)에서 우리 다함께 중지(衆志)를 모아 불교 중흥(中興)의 대장정(大長程)에 동참(同參)하여야 하겠습니다.

우리 승가(僧家)는 만물(萬物)이 잠들어 고요한 시간인 새벽3시에 전국 대소(大小)의 사찰에서 동시에 국리민복(國利民福)과 조국통일(祖國統一)과 세계평화(世界平和)를 위해 축원(祝願)하고 있습니다.

용맹정진(勇猛精進)시에는 21일간 허리를 바닥에 대지 않고 불철주야(不撤晝夜) 정진수행(精進修行)하는 것이 승가의 일상(日常)이고 본분(本分)이며 진면목(眞面目)입니다.

생명의 존엄성(尊嚴性)과 인권(人權)은 절대적 성역(聖域)으로 불성(佛性)입니다. 정교분리(政敎分離)의 원리(原理)와 원칙(原則)에 의하여 종교가 정권에 예속(隸屬)되거나 종속(從屬)되어서도 아니 되며, 외부세력(外部勢力)과 정치권력(政治權力)이 종교에 절대 관여해서는 아니 됩니다.

10.27법난(法亂)은 우리 승가의 불협화음(不協和音)으로 인하여 유한(有限)한 정권이 무한(無限)한 초세간적(超世間的)인 불교 교단(敎團)・교권(敎權)을 유린(蹂躪)하여 정교(政敎)가 공(共)히 우리 역사에 씻을 수 없는 깊은 상처(傷處)와 치욕(恥辱)의 오점(汚點)을 남겼습니다.

10.27법난과 같은 일이 우리 불교사(佛敎史)에 또다시 반복되는 우(愚)를 범해서는 아니 되며, 불교는 그 어느 때보다도 자주(自主)・자율(自律)로 법성(法性)을 자각확립(自覺確立)해야 하겠습니다.

우리 승가는 율장(律藏) 정신을 받들어 종헌(宗憲)을 준수하고 종헌종법(宗憲宗法) 질서 속에서 사부대중(四部大衆)과 국민여망(國民輿望)에 부응하여 여법(如法)하게 선거법에 의하여 차기 총무원장을 선출하여야 합니다.

우리 종도(宗徒)들은 과거의 일은 조고참회(照顧懺悔)하고 불자의 본분으로 불석신명(不惜身命)하고 위법망구(爲法忘軀)의 정신으로 우리 불교교단(佛敎敎團)・교권(敎權)을 수호하여 불조(佛祖)의 혜명(慧命)을 받들어 불은(佛恩)에 보답(報答)하여야 하겠습니다.

佛紀2562(2018)年 8月 8日

大韓佛敎曹溪宗 宗正 眞際 法遠    

홍다영 기자 사진 김형주 기자  hong12@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다영 기자 사진 김형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8
전체보기
  • dangun7 2018-08-10 17:03:17

    퇴진을 반대한다 !

    총무원장, 명예롭게 퇴진해야, 라니?
    의혹의 대상이 된 것 자체 만으로도 책임을 지셔야 합니다. 라니?

    이 무슨 어거지 아우성인가!?
    민주주의국가에서는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증거를확보한 후에만 퇴진을 요구할수있다.
    북조선에서 ,일방적으로 죄명을 낭독하고 올소부애가 올쏘! 하면 , 재판없이
    길거리광장에서 처형하는 ,미개한 인권탄압 선동 선전하는 인민재판을 중지해야한다.   삭제

    • dangun7 2018-08-10 17:02:22

      의문? 투성이 ,
      39일단식한 설조스님은 왜이렇게 건강하고 피등피등한가?
      배포한 녹취서와 녹음을 사법기관에 전달하지않고 ,
      왜? 조계종 교권 자주 혁신위원회에 전달하는가?
      도현 스님 당신은 중이 맛나?
      1998년 것 20년이나 지난것을 왜?지금공개하나?
      김00씨는 왜?당신을찾아갓나? 당신과의관계는?
      설조스님의 단식이 사실인지 종합병원의 확인이필요?
      도현 의 녹취서와 녹음 을 사법기관의 진실여부 확인필요.   삭제

      • 無影塔 2018-08-08 22:42:47

        홍다영 기자가 쓴
        기사를 주로 많이 읽습니다.

        연일 무더운 나날에
        항상 건강유념하시고

        늘 건필 하시길
        삼가 부처님께 기원드립니다.

        홍다영 기자 회이팅!!!   삭제

        • 無影塔 2018-08-08 22:39:26

          명예로운 퇴진?

          거북 털로 불자를 흔들고
          토끼뿔 주장자를 짚고 다니거라!

          이참에 종헌 종법을 고치고
          비구 비구니는 모두 투표권이 있는
          선거법을 바꾸거라!

          선거에 몇몇 선거인단이
          야합을 하니 이번사고가 터졌잔아.
          총무원장 뽑은지가 얼마나 되었노?

          세상 부끄러운 줄 알거라!
          종교가 사회를 걱정하는게 아니고
          사회가 종교를 걱정한다.   삭제

          • 보광거사 2018-08-08 19:06:41

            진제스님 밥값했네   삭제

            • 연화 2018-08-08 17:39:25

              종헌종법으로 선출한 총무원장을 의혹만 가지고 여론 몰이로 사퇴시킨다는 게 말이나 되나? 밀운스님이 의혹 밝히고 얘기하자는데 이리도 급하게 서두르는 이유가 뭘까. 설정스님의 퇴진 후 종권을 쥐려는 무리들이 조작하고 선동하고 있다.   삭제

              • dangun7 2018-08-08 16:48:28

                퇴진을 반대한다 !
                (설정스님 의혹? 내용이 사실인지 아닌지에 대해 궁금하지 않습니다.)
                ( 종도들에게 의혹의 대상이 된 것 자체 만으로도 책임을 지셔야 합니다.)
                라니?

                이 무슨 7푼이들의 아우성인가!?
                민주주의국가에서는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증거를확보한 후에만 퇴진을 요구할수있다.
                북조선에서 ,일방적으로 죄명을 낭독하고 올소부애가 올쏘! 하면 , 재판없이
                길거리광장에서 처형하는 ,미개한 인권탄압 선동 선전하는 인민재판을 중지해야한다.   삭제

                • dangun7 2018-08-08 16:47:43

                  의문? 투성이 ,
                  35일단식한 설조스님은 왜이렇게 건강하고 피등피등한가?
                  배포한 녹취서와 녹음을 사법기관에 전달하지않고 ,
                  왜? 조계종 교권 자주 혁신위원회에 전달하는가?
                  도현 스님 당신은 중이 맛나?
                  1998년 것 20년이나 지난것을 왜?지금공개하나?
                  김00씨는 왜?당신을찾아갓나? 당신과의관계는?
                  설조스님의 단식이 사실인지 종합병원의 확인이필요?
                  도현 의 녹취서와 녹음 을 사법기관의 진실여부 확인필요.   삭제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