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봉은사, 개산1226주년 불교문화축제 다채
서울 봉은사, 개산1226주년 불교문화축제 다채
  • 엄태규 기자
  • 승인 2020.10.13 14:49
  • 호수 3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17일 역대조사 다례재…생전예수재 사진전 가을음악회 등
서울 봉은사는 개산 1226주년을 맞아 10월17일 역대조사 다례재를 시작으로 다채로운 불교문화축제 행사를 봉행한다. 사진은 지난해 생전예수재 모습.
서울 봉은사는 개산 1226주년을 맞아 10월17일 역대조사 다례재를 시작으로 다채로운 불교문화축제 행사를 봉행한다. 사진은 지난해 생전예수재 모습.

서울 봉은사(주지 원명스님)는 개산 1226주년을 맞아 세대를 아우르는 다채로운 불교문화축제 행사를 봉행한다.

1226주년 개산대재 행사는 10월17일 조사 스님들의 업적을 계승하기 위한 역대 조사 다례재 봉행을 시작으로 문을 연다. 이와 함께 개산대재 사진전을 비롯해 템플문화한마당, 코로나19 위로기금 마련 행복나눔바자회, 절 숲길 사진 콘테스트, 불화 및 지화전시 등 다채로운 문화행사가 경내 곳곳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 주최로 진행되는 ‘북한 민족문화유산의 어제와 오늘’ 사진전도 만날 수 있다.

10월19일에는 판전에 소장된 주요 문화재인 화엄경판 인경본을 정대하고 봉은사 전 도량과 법계도를 요잡하는 ‘정대불사’ 의식을 봉행하며 법보의 공덕과 개산대재의 참된 의미를 기리는 시간을 갖는다.

이어 10월24일과 25일 이틀 동안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52호 생전예수재 49일기도 회향 의식을 봉행해 전통불교문화를 대중들에게 선보이는 시간을 갖는다. 또 10월26일에는 전통과 현대, 모든 세대를 아우르는 가을음악회를 열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과 불자들을 위한 치유의 장을 열 예정이다.

한편 봉은사는 개산대재를 맞아 진행되는 불교문화축제 기간 동안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철저한 방역 지침 준수하며 행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