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불서 10' 및 불교출판문화상 수상작 발표
'올해의 불서 10' 및 불교출판문화상 수상작 발표
  • 장영섭 기자
  • 승인 2019.11.26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상에 ‘마음을 다스리는 12가지 명상’ 선정
불교신문 ‘박범훈의 불교음악 여행’은 올해의 불서
12월18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공연장서 시상
마음을 다스리는 12가지 명상(사진 왼쪽)과 박범훈의 불교음악 여행.
마음을 다스리는 12가지 명상(사진 왼쪽)과 박범훈의 불교음악 여행.

조계종 총무원과 불교출판문화협회가 선정하는 '2019년 올해의 불서 10 및 불교출판문화상' 대상에 <마음을 다스리는 12가지 명상(강명희 지음 담앤북스 펴냄)>이 선정됐다. 불교신문사가 펴낸 <박범훈의 불교음악 여행(박범훈 지음)>도 올해의 불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불교출판문화협회 사무국은 올해의 불서 10 및 불교출판문화상 수상작을 1126 발표했다. 대상은 <마음을 다스리는 12가지 명상>이며 우수상에는 <월인석보, 훈민정음에 날개를 달다(정진원 지음 조계종출판사 펴냄)><송광사 사찰숲(전영우 지음 모과나무 펴냄)>이 선정됐다.

수향번역상은 <열반종요(원효 지음 박태원 옮김 세창출판사 펴냄)>, 붓다북학술상은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감수한 <백곡 처능, 조선불교 철폐에 맞서다(자현스님 지음 조계종출판사 펴냄)>가 받는다.

이밖에 <박범훈의 불교음악여행><벼리는 불교가 궁금해(변택주 지음 권용득 그림 불광출판사 펴냄)>, <불교인문주의자의 경전 읽기(일지스님 지음 어의운하 펴냄)>, <영산재(법현스님 지음 운주사 펴냄)>, <처음 만난 관무량수경(김호성 지음 동국대출판부 펴냄)>도 올해의 불서 10으로 선정됐다.

대상의 영광을 얻은 <마음을 다스리는 12가지 명상>20여 년이 넘는 수행 경력에 불교 교학까지 겸비한 저자가 초심자에게 꼭 필요한 수행법만 따로 가려 뽑고 이를 현대적으로 변용한 12가지 명상법을 소개하는 책이다. 1년 동안 한 달에 한 가지씩 익히다 보면 몸과 감정의 변화를 이룰 수 있다.

본지가 발간한 <박범훈의 불교음악여행>은 한국 현대음악의 거목인 박범훈 불교음악원장이 자신이 평생을 바친 불교음악의 역사를 그 원류부터 현재까지 기술한 책이다. 그간 수 십 년간 만행하듯 공부해온 불교음악의 발자취를 쉽고 재미있게 풀어놓았다. 본인의 동국대 박사학위 논문 불교음악의 전래와 한국적 전개에 관한 연구를 저본으로 한 만큼, 내용이 탄탄하고 근거가 충실한 불교음악서다.

한편 수상작에 대한 시상식은 오는 1218일 오후4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내 전통문화공연장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