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1 (2017).7.28 금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종단
석가탄신일 이제 그만…‘부처님오신날’이 정답조계종 석가탄신일 명칭 개정 공식요청

조계종이 부처님오신날 국가공휴일 명칭인 ‘석가탄신일’을 ‘부처님오신날’로 개정해 달라고 정부에 공식 건의했다. 

조계종과 한국불교종단협의회는 최근 인사혁신처에 공문을 보내고 대통령령인 ‘관공서의 휴일에 관한 규정’에 ‘석가탄신일’로 정해진 명칭을 ‘부처님오신날’로 바꿔달라고 공식적으로 요청했다.

부처님오신날이 교계의 통일된 명칭일 뿐만 아니라, ‘석가’는 샤카라는 부처님 당시 인도의 특정 민족의 명칭을 한문으로 표기한 것이므로 부처님을 뜻하지 않기 때문에 취지에도 맞지 않다는 지적이다. 부처님오신날 의미를 국민들에게 보다 명확히 알리고 한글화라는 시대적 변화에도 부처님오신날로 쓰는 것이 적합하다.

부처님오신날이 공휴일로 지정되기까지는 순탄치 않은 과정을 거쳤다. 1962년 통합종단 출범이후 1963년 종단이 ‘부처님 탄일 공휴일 지정 대정부 건의서’를 정부 측에 요구한 것을 시작으로 법적 소송과 전국 불자들의 줄기찬 요구 끝에 1975년 1월14일 공휴일로 지정됐다.

하지만 문제는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1960년대부터 부처님오신날로 지정해 달라고 했지만, 뒤늦은 조치였음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석가탄신일이라는 명칭으로 공포한 것이다. 한글보다 한자 사용이 시대적 대세였던 상황과 함께 성탄절과 크리스마스로 흔히 불리는 ‘기독탄신일’을 국가공휴일로 지정한 것에 맞춰 석가탄신일로 명칭을 정한 것으로 보여 진다.

그러나 이러한 명칭으로 정해지면서 대다수 일반 달력에 석가탄신일로 명기되어 혼선을 야기하고 있을 뿐 아니라 언론이나 방송사에도 여전히 석가탄신일로 보도되는 경우가 적지 않은 게 현실이다.

명칭 개정은 국무회의를 거쳐야 가능하다. 인사혁신처와 문화체육관광부 종무실 등은 관계 부처 등과의 다양한 의견 수렴과정을 거쳐 해당 사안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정윤찬 문화체육관광부 사무관도 “조계종의 공식 요구에 대해 지난 4일 인사혁신처 관계자들과 함께 실무 협의를 진행했다. 이미 불교계에서 부처님오신날이라는 통일된 명칭으로 사용해 왔기 때문에 찬성하는 입장이고, (문체부에서는) 해당 사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총무원 기획실장 주경스님은 “‘부처님오신날’로 바꿔달라는 종단 차원의 공식적인 요구는 근래 들어 처음 있는 일이지만, 스님과 불자들의 요구는 이전부터 줄기차게 있어 왔다”면서 “관 중심의 사고에서 벗어나 국민의 입장에서 검토해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홍다영 기자  hong12@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다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