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집단감염원 ‘일련정종’은 일본불교 종단”
“코로나 집단감염원 ‘일련정종’은 일본불교 종단”
  • 박인탁 기자
  • 승인 2020.09.08 20:48
  • 호수 3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단협 9월8일 보도자료 발표

대규모 법회로 확진자 발생한
일련정종은 법인 등록이 안된
日本불교 종파이자 임의단체
​​​​​​​“한국불교계는 방역 위해 최선”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를 일으킨 일련정종(日蓮正宗)’이 한국불교와는 전혀 관계없는 일본불교 종단으로 드러났다.

조계종 등 30개 주요 종단 협의체인 한국불교종단협의회(회장 원행스님, 조계종 총무원장)98일 발표한 보도자료를 통해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일련정종은 일본불교 종파로 한국불교 종단이 아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총 12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영등포구 일련정종 서울포교소 문이 8일 오후 굳게 닫혀있다. 2020.9.8. chc@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총 12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영등포구 일련정종 서울포교소 문이 8일 오후 굳게 닫혀있다. 2020.9.8. chc@yna.co.kr

종단협은 일련정종은 서울시의 법인 허가를 받지 않은 임의단체로 활동해오고 있으며, 본회(종단협)에 가입하지 않은 종교단체일 뿐만 아니라 군국주의 찬양과 신사참배 합리화 등 한국불교계 및 국민들의 정서에 부합하지 않은 단체라고 강조했다.

종단협은 이어 한국불교계는 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위해 중앙질병관리본부에서 제시한 전국 2단계수도권 2.5단계’ 방역수칙을 준수해 전국의 사찰에서 모든 법회와 집단행사를 자제해 왔다고 한국불교계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노력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련정종의 서울포교소에서는 많은 인원이 모이는 법회를 진행했고 확진자가 발생함으로써 한국불교계의 노력을 훼손하고 국민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종단협은 마지막으로 일련정종이 한국불교가 아님을 적극 고려해 국민과 불자들에게 오해 없도록 당부드린다면서 한국불교계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기도하며 국민과 함께할 것이라고 서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우)03144 서울특별시 종로구 우정국로 67(견지동), 전법회관 5층 불교신문사
  • 편집국 : 02-733-1604
  • 구독문의 : 02-730-4488
  • 광고문의 : 02-730-4490
  • 사업자등록번호 : 102-82-02197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6446
  • 창간일 : 1960-01-01
  • 등록일 : 1980-12-11
  • 제호 : 불교신문
  • 발행인 : 원행스님
  • 편집인 : 정호스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여태동
  • Copyright © by 불교신문.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