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봉축위원회 5월23일 연등축제 ‘취소’
전라북도 봉축위원회 5월23일 연등축제 ‘취소’
  • 권태정 전북지사장
  • 승인 2020.05.18 18:56
  • 호수 358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 영향…어려워진 이웃에 행사 절감 비용 기부키로
전북봉축위원회 행사 사진
전북봉축위원회가 5월23일 열기로 했던 연등문화축제를 취소하기로 했다. 사진은 지난해 전북봉축위원회 주최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 모습.

전라북도봉축위원회(공동위원장 조계종 제17교구본사 금산사 주지 성우스님, 태고종전북종무원장 진성스님)는 5월23일 전라북도청 야외공연장에서 봉행하기로 한 연등문화축제를 취소하기로 했다. 코로나19 확산사태가 수그러들지 않고, 생활 속 거리두기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대규모 종교행사가 사회적인 우려를 불러일으키고 있기 때문이다.

이영배 봉축위원회 사무국장은 “이렇게 행사 취소로 절감되는 비용 중 일부는 5월25일 금융취약계층 부실채권 소각후원금으로 2000만원(봉축위원회 명의로 1000만원, 지구촌공생회 명의로 1000만원)을 전주시에 기부하고, 코로나 치유 후원금으로 2000만원을 전북도청에 기부(5월25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전북봉축위원회의 결정은 종교가 사회적 위기상황에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를 잘 보여줬다고 할 것이다. 이는 자기 이익 누리는 것을 접고, 사회적인 우려에 민감하게 반응하며, 역으로 대사회적 나눔에 적극적으로 동참한 것이기 때문이다. 이로써 교계 안팎의 걱정을 크게 덜 수 있게 됐다.
 

지난 연등축제에서 신도들이 등을 들고 행진을 벌이는 모습
지난해 연등축제에서 신도들이 등을 들고 행진을 벌이는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