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통도사의 백만원력 결집불사 열기
[사설] 통도사의 백만원력 결집불사 열기
  • 불교신문
  • 승인 2019.12.15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도사 사부대중의 백만원력 결집불사 동참 열기가 종단에 화제다. 불지종가(佛之宗家), 국지종찰(國之宗刹) 명성에 걸맞게 동참 대중 수, 약정 금액, 열정 등 모든 면에서 한국불교 최고 교구답다는 평가가 나온다. 

지난 8일 통도사 설법전에서 열린 백만원력 결집불사 통도사 대법회에서는 영축총림 사부대중의 마음이 모인 불사 기금 1억원 약정서가 종단에 전달됐다. 큰 금액도 놀랍지만 통도사의 수많은 대중이 수희동참한 결과라는 점에서 환희심이 저절로 일어난다. 통도사 법회에서는 또 숨은 사연도 공개됐다. 통도사 부방장과 조계종 전계대화상을 역임한 청하당 성원스님이 오래 전부터 부다가야에 한국 절 건립 원력을 세웠음이 밝혀졌다.

스님은 생전 “아름다운 승가전통이 살아있는 한국불교를 이제는 부처님 가르침의 자취가 사라져버린 인도에 다시 전하라”고 제자들에게 당부했다고 한다. 스승의 뜻을 받들어 제자들은 인도 마하보디 대탑 남쪽 지역에 30억원을 들여 2000평의 사찰 건립 부지를 마련했는데 종단의 백만원력 결집불사를 듣고 그 부지를 이번에 종단에 기증했다. 고승의 원력은 수미산을 덮고도 남으며 태산을 움직이는 힘을 갖는다는 불교의 진리를 확인한 환희와 감동이 넘치는 자리였다. 

부산의 설매당 연취당 두 보살이 인도 부다가야 한국 사찰 건립비용으로 50억원을 쾌척하고 이번에 청하문도회가 부지를 기증한데서 보듯 한국불자들이 인도 부다가야에 쏟는 애정과 관심은 전 세계 어느 불자도 따라올 수 없을 정도로 깊고 크다.

기금과 부지가 마련되고 종단에서 현지 답사를 진행 중에 있어 한국불자들의 오랜 염원인 부다가야 한국 절 건립은 조만간 눈앞에 실현될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도 불자들의 관심과 후원을 기대한다. 

통도사 사부대중의 백만원력동참 열기도 남달랐다. 법회가 열린 통도사 설법전은 5000여명의 신도가 동참해 발디딜 틈이 없었다고 한다. 5000여 사부대중이 동참한 가운데 주지 현문스님은 “한 명의 불자가 하루에 100원씩 모은다는 것이 작은 일 같지만 이 정성이 모이면 분명히 한국불교를 밝게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주지 스님의 말씀처럼 백만원력 결집불사는 건물을 세우고 법당을 짓는 건축불사를 넘어 수행이며 자비행이다. 이 불사의 취지를 주변에 알리고 동참을 이끄는 행이 바로 보시며 복전행이다. 통도사 사부대중이 그 의미를 잘 보여주었다. 

통도사 사부대중의 뜨거운 열기는 앞서 법회를 연 화엄사 월정사 범어사 등 다른 교구의 좋은 기운에 힘입은 바 크다. 좋은 일은 모이면 배가 되고 슬픔은 나누면 줄어드는 것처럼 사부대중의 보살행은 나누고 공유할수록 크고 강해진다. 교구를 순회하며 법회를 여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앞으로도 여러 교구가 백만원력 결집불사 대법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회를 거듭할수록 교구법회에 동참하는 대중이 늘어나고 교구 외에도 신행단체 등 다양한 기관이 동참할 것을 기대한다. 그 형식도 날로 진화하고 홍보 방편도 젊은이들이 즐겨 찾는 유튜브나 SNS 등으로 확대되기를 바란다. 사무국의 분발을 당부한다.

[불교신문3543호/2019년12월14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