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홍 속 불광사, 신도들 박홍우 회장 규탄
내홍 속 불광사, 신도들 박홍우 회장 규탄
  • 어현경 기자
  • 승인 2019.10.31 20:4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광 안정화를 위한 신도 비상대책위원회’는 10월31일 조계사 인근에서 박홍우 신도회장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불광 안정화를 위한 신도 비상대책위원회’는 10월31일 조계사 인근에서 박홍우 신도회장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불광사 불광법회가 또다시 내홍에 휩싸였다. 박홍우 회장을 비롯한 신도 임원들이 전 회주 지홍스님에 이어 현 회주 지정스님과 주지 진효스님에게까지 퇴진을 요구하면서, 일부 신도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불광사 신도 80여 명으로 이뤄진 ‘불광 안정화를 위한 신도 비상대책위원회(공동위원장 한영욱, 김남희, 이하 비대위)’는 10월31일 조계사 인근에서 박홍우 신도회장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비대위는 이날 “박홍우 회장의 리더십 부재로 불광이 파탄났다”며 “지난 1년6개월 동안 박홍우 회장과 일부 명등, 정법수호위원회 등이 한 일은 불광연구원 폐쇄, 송파노인요양시설 운영 반납, 부처님오신날 연등 모연 거부, 일요법회 스님법문 방해, 거짓 은처자 의혹 제기, 사중과의 합의 번복, 문도회의 결정 불인정”이었다고 비판했다.

뿐만 아니라 “불광법회 운영세칙이 신도들 의견수렴 후 처리돼야 하나 법회장 혼자의 독선적 주도로 안건이 채택돼 명등회의서 졸속 처리됐다”며 “일요법회 초청법사스님이 법문을 못하도록 고성을 지르며 방해하는 등 불광을 혼란 상태로 몰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박홍우 회장 자신은 뒤로 빠지고 모든 결정은 명등회의 결과라는 명분을 내걸고, 사중과의 면담과 협상과정을 왜곡되게 신도들에게 전달, 혼란을 가중시키는 무책임의 리더십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부연했다.

특히 지정스님에게 각종의혹을 제기해 사찰의 혼란을 가중시켰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회주 스님에게 은처자가 있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하면서, 회주 스님은 자청해 DNA검사를 받고 친자가 아니라는 사실까지 확인했다”며 반면 “은처자를 거론해 명예훼손죄로 고소당한 피의자에게 소송비를 지원해주는 것까지 명등회의에서 결정했다”고 문제제기 했다.

이날 비대위는 △불광개혁은 재정투명화가 보장되는 방향으로, 밀실 명등회의의 거수 찬반이 아닌 전 신도에게 공개의견 수렴해 진행 △자유롭게 편안한 환경 속 신행활동 △박홍우 회장과 일부 명등의 삼보예경과 불망어계 실천 △문도회 결정 존중과 현 창건주와 주지 스님을 인정하고 대화에 임할 것을 요구했다.

또 주장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박홍우 신도회장과 일부 명등의 퇴진운동을 전개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불광사 정법수호위원회 소속 일부 신도들이 기자회견장에 난입해 고성을 지르며 플래카드를 가로 막자 비대위 신도가 이를 제지하고 있다.
불광사 정법수호위원회 소속 일부 신도들이 기자회견장에 난입해 고성을 지르며 플래카드를 가로 막자 비대위 신도가 이를 제지하고 있다.

한편 비대위 주장에 대해 불광사 정법수호위원회는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불광사 정법수호위원회 소속 일부 신도들은 이날 기자회견장에 난입해 고성을 지르며 플래카드를 가로 막는 등 물리력을 행사하기도 했다.

정법수호위원회 홍보팀장은 “회주 스님과 주지 스님 퇴진을 요구한 것은 불광법회 회칙 및 운영규정에 따라 지출을 하지 않아서다”며 “외부지출 100만원 이상의 경우 재무위원회 의결을 받도록 돼 있는데 지키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런 이유로 정법수호위원회는 주지 진효스님에게 11월3까지 주지직을 내려놓을 것을 요구하고 있으며, 대각회에 주지 교체를 요청한다는 입장이다.

또 법사 스님의 법문을 방해한 것에 대해서는 “법사 선정을 전략적으로 해서다. 회주 스님 도반이나 승가대학 동기를 초대했기 때문에 법문을 반대한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불광신도 2019-11-01 22:47:01
25년 살았다고 본인이 인정한 사실을
왜 은처승이 아니라고 옆에서들 그러시나요

너희들 2019-11-01 09:20:42
댓글쓸 권리도 박탈!!
어용언론이구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