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무원장 원행스님, 文대통령에 “공정사회 향해 흔들림 없이 가라”
총무원장 원행스님, 文대통령에 “공정사회 향해 흔들림 없이 가라”
  • 이경민 기자
  • 승인 2019.10.21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21일 청와대 초청 오찬 자리에서 당부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비롯한 종교 지도자들과 문재인 대통령이 10월21일 청와대에서 오찬 간담회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고민정 대변인, 강기정 정무수석, 송범두 천도교 교령,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김성복 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 원행 조계종 총무원장(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 대표회장), 문 대통령, 김희중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김영근 성균관장, 노영민 비서실장,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사진=연합뉴스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비롯한 종교 지도자들과 문재인 대통령이 10월21일 청와대에서 오찬 간담회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고민정 대변인, 강기정 정무수석, 송범두 천도교 교령,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김성복 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 대표회장), 문재인 대통령, 김희중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김영근 성균관장, 노영민 비서실장,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사진=연합뉴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공정 사회를 향한 신념이 확고하다면 흔들림 없이 걸어가라는 당부의 말을 남겼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1021일 청와대 초청으로 상춘재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오찬을 함께 했다. 이날 청와대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등으로 야기된 국민통합과제를 위해 7대 종단 지도자를 초청, 종교계 역할과 지혜를 구하기 위해 자리를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 대표회장이자 불교계를 대표해 참석한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이 자리에서 지난 2개월 동안 우리 사회는 적지 않은 갈등을 겪어야 했다종교인들 또한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음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의천스님이 언급한 원효스님 화쟁사상을 전하며 격려와 당부를 전했다. 의천스님이 원효스님을 평할 때 화백가이쟁지단(和百家異諍之端) 득일대지공지론(得一代至公之論)’, 온갖 서로 다른 주장의 단서를 찾아 융합하고 이 세상에서 가장 공정한 논설을 이뤄 낸 사람으로 평했다는 것.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화쟁의 핵심은 지공(至公:지극히 공정한 경지)에 있다고 생각한다대통령님이 추구하는 공정사회는 바로 이러한 가치를 추구하는 사회가 아닐까 한다고 말했다.

대통령님이 우리 대한민국 사회를 가장 공정한 사회로 만들어 가겠다는 의지가 확고하다면 부디 흔들림 없이 그 길을 더욱 힘차게 걸어가시라는 당부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도 전했다.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 대표회장인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10월21일 청와대에서 종교지도자들과 오찬 간담회 전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 대표회장인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10월21일 청와대에서 종교지도자들과 오찬 간담회 전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비롯한 종교 지도자들과 문재인 대통령이 10월21일 청와대에서 오찬 간담회를 하고 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비롯한 7대 종단 지도자들과 문재인 대통령이 10월21일 청와대 오찬을 함께했다. 사진=청와대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비롯한 종교 지도자들과 문재인 대통령이 10월21일 청와대에서 오찬 간담회를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월21일 오찬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종교 지도자들에게 국민 통합’ ‘공정 사회등 현 시국과 당면 과제에 대해 설명하고 조언을 구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 통합이라는 면에서 나름 협치를 위한 노력을 하기도 하고 많은 분야에서 통합적인 정책을 시행하며 노력을 해왔지만 진척이 없는 것 같다검찰개혁이라든지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라든지, 개혁을 위해서는 반드시 필요한 조치로 국민들의 공감을 모으고 있었던 그런 사안들도 정치적인 공방이 이뤄지면서 그것을 놓고 갈등이 일어나고 있는 그런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내년 예정된 총선을 두고 심화되는 정치 갈등에 대한 우려와 함께 공정사회를 향한 종교계 협조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총선을 앞두고 이런 정치적 갈등이 더 높아지면 국민들 사이의 갈등으로 증폭될 가능성도 있다고 생각한다한편으로 이번 사안으로 국민들 사이에 공정에 대한 요구가 아주 높다는 점을 다시 확인했다고 말했다.

공정사회를 위해 노력해왔다는 점을 재차 언급한 문 대통령은 제도 속에 어떤 불공정한 요인이 내포돼 있는지 이런 것들을 찾아내고 어떻게 고쳐나갈 것인지 건강한 논의들이 이뤄져야 하는데 정치적인 공방거리만 되고 있는 그런 실정이라며 우리 국민통합과 화합을 위해서 대통령인 저부터, 또 우리 정치 모두가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겠지만 역시 종교 지도자들께서 더 큰 역할을 해 주셔야겠다는 그런 말씀을 꼭 드리고 싶다고 했다.

이날 종교 지도자들과 문 대통령은 경제 문제, 남북 관계 등에 대한 의견도 주고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찬에는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 대표회장인 총무원장 원행스님,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김성복 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 김희중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김영근 성균관장, 송범두 천도교 교령 등 7명이 참석했다. 청와대 측에서는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등이 배석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문재인 대통령과 만난 것은 지난 726일 불교 지도자들과의 오찬이 있은 지 약 3개월 만이다. 앞서 지난 218일에는 7대 종단 지도자들과 함께 대통령 오찬에 참석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