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가는 사찰마다 어머니가…
[찰나의 화두] 가는 사찰마다 어머니가…
  • 신재호 기자
  • 승인 2019.09.10 2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교중앙박물관 홍보대사 영화배우 이원종. 금산사 성보전시회 개막식 무대에 올라 자신의 어머니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몇 년 전 어머니가 돌아가시고 헛헛한 마음을 달래러 전국의 사찰을 돌아다녔다고 한다. 가는 사찰마다 어머니가 달아놓은 ‘이원종’이라는 꼬리표가 달린 등을 바라보며 ‘자식을 향한 그 마음’에 가슴이 더욱 뭉클해졌다고….

[불교신문3518호/2019년9월11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