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3 (2019).5.23 목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종단
“성범죄자 법진 이사장 권한 박탈과 엄중한 처벌 요구”선학원 측에 진정서 제출

재단법인 선학원 창건주 분원장 스님들이 성추행으로 징역형을 선고받고도 이사장직을 유지하고 있는 법진 이사장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촉구했다.

선학원 소속 각천스님, 법상스님, 선재스님, 설봉스님, 심원스님, 자민스님, 혜욱스님 등은 지난 11일 선학원에 ‘법진스님 특별감사 실시 및 창건주 박탈, 제적 징계 요청의 건’ 제하의 진정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성범죄자로 확정선고를 받은 법진스님이 대외적으로 재단의 명예를 실추시켜 회복할 수 없는 심각한 피해를 초래 했다는 점 △재단에 명백한 재산 손실을 끼쳤다는 점 등을 근거로 들었다.

진정서에 따르면 선학원 이사회는 2016년 10월 법진 선학원 이사장이 여직원 성추행 혐의로 피소된 당시부터 2019년 1월 대법원으로부터 징역 6월형의 유죄 확정판결을 선고 받을 때까지 약3년 간 감사를 비롯한 아무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 이들은 “이로 인해 일제 강점기 대처 식육의 왜색불교에 대항해 청정승풍의 한국불교 전통을 수호하기 위해 설립된 선학원 창립정신이 회복할 수 없을 정도로 훼손됐다”며 “선학원은 불자는 물론이고 세상 사람들의 비난과 조롱의 대상으로 전락했다”고 강조했다.

해당 스님들은 법진 이사장이 재단에 끼친 재산상 손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는 2018년 1월22일 선학원이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서울지방고용노동청으로부터 과태료 600만원 부과 통보를 받은 데 따른 것이다. 이들은 “과태료 부과는 온전히 법진 개인의 비행과 성범죄로 인해 야기된 것”이라며 ‘분원관리규정’과 ‘승려관리규정’에 따라 엄정한 감사와 조치를 취해줄 것을 촉구했다.

해당 스님들은 같은 사안으로 창건주 박탈을 의결한 전례 등을 근거로 이사회에 “전국의 모든 창건주 분원장 스님들에게 재단의 정관과 규정들은 형평성있게 적용되고 있다”며 “이사회는 엄정하고 정의롭게 재단을 운영하고 있음을 입증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경민 기자  kylee@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 me too , # with you 2019-03-12 17:29:53

    관심, 격려, 지지, 응원합니다.
    우리 모두의 책임입니다.

    성폭력 예방 캠페인 (당신 곁에 우리가 있어요)

    예방과 교육
    여성가족부 성폭력예방 교육자료 https://shp.mogef.go.kr/shp/front/main.do
    성범죄자알림e서비스
    아동성폭력 대응방법
    신고 사이버경찰청

    상담 및 지원
    한국성폭력상담소 02-338-5801~2
    한국여성민우회 02-335-1858
    여성긴급전화 국번없이 1366
    대한법률구조공단 132
    한국여성의전화 02-2263-6465   삭제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