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4.20 금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종단
조계종 종무행정 종무위원에게 듣는다③ 사회부장 진각스님“불교, 공통분모로 남북교류 활성화 주도”
  • 이성진 기자 사진 신재호 기자
  • 승인 2018.04.09 09:18
  • 댓글 1

불교문화는 한민족이라는
동질감 회복 좋은 매개체
서울-평양 교차방문 위해
실무접촉 하고 있는 상태

민영소년원 차별금지법 등
불교다운 불교 만들기 위한
‘대사회적 활동’에도 앞장

지난 3월28일 만난 사회부장 진각스님<사진>은 남북관계가 급진전하면서 한반도에 불어오는 평화의 훈풍이 이어질 수 있도록 불교라는 공통분모를 통해 남북교류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조계종 총무원 사회부는 올해 종단 대북교류 전담기구인 민족공동체추진본부(이하 민추본)를 통해 남북불교문화유산 공동보존관리에 관한 정책협의 및 8ㆍ15남북불교도 합동법회 등 다양한 교류협력 사업을 추진한다. 남북의 공통된 불교문화를 중심으로 남북교류를 주도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일에 중점을 둔다는 방침이다.

사회부장 스님은 “불교는 남북이 한민족이라는 동질감을 회복할 수 있는 좋은 매개체”라며 “현재 금강산 신계사 등 불교문화재 유지보수와 같은 시급한 과제들이 산적해 있는 만큼, 전담기구로 남북불교교류위원회 구성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북정상회담이 11년 만에 성사되면서 종단 차원에서 추진하는 부처님오신날 남북불교대표단 서울-평양 상호 교차방문 성사에도 관심이 모인다. 사회부장 스님은 “남북정상회담이 코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진행상황을 언급하기가 조심스럽다”면서도 “현재 종단 대북 담당부서인 민추본에서 북측 조선불교도연맹과 관계자들과 실무접촉을 하고 있는 상태로 알고 있다. 정확한 추진경과는 정상회담 이후 공론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종교의 ‘사회적 역할’에 대한 중요성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올해 초 신년기자회견에서도 ‘종단의 대사회적 역량 강화’는 빠지지 않고 등장했다. 총무원장 스님이 주창하는 ‘불교다운 불교’가 되기 위한 필수조건이기 때문이다.

신년기자회견에서 발표한 대사회분야 종책 중 단연 눈에 띄는 것은 민영소년원 건립이다. 사회부장 스님은 “추진까지 걸림돌은 많지만 불교의 사회적 역할을 강조하는 총무원장 스님 생각과 맞닿아 있기 때문에 적극 추진해야 할 종책”이라며 “범종단이 함께 힘을 모아야 할 불사”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에서도 적극적으로 준비 중인 모습”이라며 “불교 가치관이나 템플스테이 프로그램 등 불교가 갖고 있는 인프라가 청소년 교화사업에 훌륭한 콘텐츠로 활용할 수 있다는 반증”임을 확신했다. 또 “현재 민영소년원에 대한 법적 근거가 없기 때문에 법무부에서 관계법령을 준비 중”이라며 “관련 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소년원 건립 추진 내용도 가시화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임 집행부 때부터 힘써온 ‘차별금지법’ 제정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사회부장 스님은 “2007년 이후 10년째 표류하고 있지만 사회적 약자들을 배려하는 사회적 흐름에 맞춰 지속적으로 제정 노력을 펼치겠다”면서 “‘차별 금지’라는 언어를 ‘약자 배려’ 등으로 순화해서 표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불교계 최대 수난사 10·27법난이 일어난 지 40여 년이 지났지만 아직까지 최조 지시자, 실행 책임자 등 명확한 진상규명이 미흡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무엇보다 총무원장 스님은 10·27법난의 실제 피해자이며, 법난 가해자는 당시 군부정권, 피해자는 불교계라는 점은 분명하다”며 “가해자의 분명한 의지 없이 진상규명 언급을 꺼내는 것도 대중 공감을 얻기 힘든 만큼 대중의 관심과 사회 여론을 만드는 일을 우선적으로 추진할 것”을 밝혔다.

끝으로 사회부장 스님은 “다가올 미래에 불교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잡는 중심 역할은 사회부가 맡을 것”이라며 “항상 겸손한 자세로 불교다운 불교, 존경받는 불교를 만드는데 진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성진 기자 사진 신재호 기자  sj0478@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진 기자 사진 신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성폭력 종교지도자 사퇴 촉구 2018-04-09 11:31:24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제목: 성추행 6월형 선고 법진스님, (재) 선학원 이사장 사퇴해야 합니다.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청원 참여 및 독려드립니다.


    나무 석가모니불! 나무 석가모니불! 나무 시아본사 석가모니불!!!   삭제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