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5.21 월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종단
멸빈자 사면 다룰 임시중앙종회 3월20일 개원중앙종회 의장단 연석회의서 일정 확정
중앙종회의장 원행스님(가운데)이 연석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멸빈자 사면을 위한 종헌개정을 다룰 제210차 조계종 임시중앙종회가 오는 3월20일 개원한다. 

중앙종회 의장단 및 상임분과위원장, 특별위원장은 오늘(2월6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2층 분과회의실에서 제13차 연석회의를 열고 제210차 임시중앙종회 일정을 확정했다. 임시중앙종회는 3월20일부터 24일까지 5일간의 회기로 진행된다. 개원일정은 3월3일 불교신문에 공고된다.

이번 임시회의 화두는 멸빈자 사면을 1회에 한해 가능하도록 한 종헌개정안 처리 여부다. 총무원장 설정스님이 신년기자회견에서 목표로 내세운 징계승 대사면을 통한 대탕평의 첫 번째 관문이자 결정적 실마리이기 때문이다. 

종헌 128조는 멸빈의 징계를 받은 자에 대해서는 사면 복권 경감의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임시회에 상정될 종헌개정안은 대탕평의 완성을 위해 1회에 한해서라도 풀자는 것이다. 다만 이 종헌개정안은 일부 중앙종회의원들의 강한 반발에 밀려 두 차례 이월된 바 있다.

종회의원 스님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누고 있는 총무원장 설정스님.

아울러 이번 임시회에서는 원로회의 의장과 부의장의 임기를 5년에서 3년으로 단축하는 종헌개정안도 논의된다. 이와 함께 영축총림 통도사 및 조계총림 송광사 방장 추대의 건, 지난해 연말 사표를 제출한 원종스님 후임 초심호계원장 선출의 건, 진우스님(총무원 사서실장) 후임의 재심호계위원 선출의 건, 중앙선거관리위원, 종립학교관리위원, 승가학원 이사 및 감사 추천의 건도 다뤄질 예정이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총무원장 설정스님이 찾아 의장단을 비롯한 상임분과위원장 특별위원장 스님들과 인사를 나눴다. 총무원장 스님은 “총무원장으로서 역할을 하기 위한 가장 중요한 토대는 중앙종회인 것 같다”면서 중앙종회의 공감과 협조를 당부했다.

장영섭 기자  fuel@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無影塔 2018-02-12 22:35:54

    용서하고 화합해서
    뭉치고 하나 되는 아름다운
    멋진 모습을 보여 주길 바란다.

    털어서 먼지 안나는 옷도 있던가?
    남을 욕하는 분들도
    알고 보면 그렇고 그렇더라!

    승가는
    속인들과는 달라야지.   삭제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