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1 (2017).5.27 토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스님들 사리, 성보 본연의 가치로 복원해야”
교구본사주지협의회 제50차 회의서 한 목소리로 강조
“서울과 공주, 경주 등 국립박물관에 소장된 129과의 모든 사리를 종단에서 이운해 오기로 했습니다.”오늘(5월24일) 오후 제5교구본사 법주사 선불장에서 열린 조계종 교구본사주지협의회
사리 129과, 살아있는 성보로 돌아온다
여백
[뉴스분석] ‘수행’에서 ‘전법’으로...달라지는 승가교육
외국 군인들이 진관사에 왜 왔을까?
3D 촬영한 실상사 건칠불서 보물급 ‘대반야경’ 나왔다
“전통사찰은 복합유산…공원문화유산지구 개선돼야”
종단과 함께하는 선학원 사찰은 권리제한 완화
지관대종사 사리탑과 비 조성
동국대에 회향한 사반세기 대장경 전산화
태고종 총무원장 직선제 또 무산...찬성표도 줄어
‘깨달음을 찾는 소리, 소리로 찾은 진리’
조계사, 초하루맞아 <아미타경> 사경집 배포
중앙승가대 사회복지학과 교수 혜도스님 정년퇴임
동국대 경주캠, 제1회 국제불교문화사업학과 영어발표회
결코 분리될 수 없는 인간과 그를 둘러싼 세계
오세종 ‘천년 황금빛의 비밀 수은도금’ 展
무종교인 증가 세계 추세 .... 불교의 앞날은?
한국종교인평화회의, “남북종교인 6월 중 평양서 교류”
신대승네트워크 등, ‘2025년 불교 미래 모색’ 연속토론회
숨가쁜 삶에 지친 마음에 쉼표 찍어볼까
200회차 맞은 한반도 생명평화 기원 걷기명상
현대는 디지털 불사의 시대... SNS통해 세상과 소통한다
선암사 정상화 위해 호남지역 교구본사 공동대응 한다
27일 종조 도의국사 다례재
파주 휴전선 인근 ‘통일불교문학관’ 건립 추진
부산 천안사, 수행환경 수호 위해 거리에 나서
도선사 성역화 불사기금으로 1억5000만원 쾌척
전국비구니회 서울지회 탄자니아 학교에 1000만원 후원
“기독교 이슬람 오랜 갈등, 불교가 조정자 돼야”
사부대중공사 전문성 집중도 높인다
통일부, 민간교류 유연하게 검토…남북교류 활성화되나
“영동대로 지하통합개발 ‘전략환경영향평가’ 엉터리”
성보 유출-결혼, 이런 스님이 ‘청정승가’ 주장?
불교닷컴-국정원 결탁 의혹...이번엔 풀리려나?
조계종 해종언론 대책위, 불교닷컴-불교포커스에 공문 발송
교계 기자, 기자회견에서 스님에게 ‘욕설’ 파문
'해종언론' 소속된 단체 회장
욕설 파문 이 모 기자, 이번엔 기사까지 표절 ‘물의’
총무원 기획실, 스님에게 욕설한 이 모 기자 공개 참회 요구
고교생들이 중앙승가대에 온 까닭은?
“음성공양하는 국제포교사입니다”
[뉴스분석] 이사장 범계행위 뭉개는 선학원 임원진 
때이른 더위에도 ‘선학원 이사장 퇴진 촉구’
“선학원 수장 성추행범으로 법정서다니…즉각 퇴진촉구”
선학원 이사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로 불구속기소
성평등불교연대 "진상조사위 해체, 이사장 사표 즉각 수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현대는 디지털 불사의 시대, SNS통해 세상과 소통한다
조계총림 송광사, 유튜브 채널 ‘보조랑’ 인기 급증
요즘 조계총림 송광사(주지 진화스님)가 손바닥안에서 놀고 있다. 유튜브 채널 ‘보조랑’이 인기를 모으면서 세상사람들이 스마트폰을 통해 송광사를 엿보고 있는 것이다.보조랑은 ‘보조가풍과 대승선종 송광사 문화사랑’의 줄임말로 SN
여백
전통사찰 청량사, 토지 강제수용에 갈등 심화
주지 진산식 대신 소외이웃에게 자비나눔
즐거운 추억으로 남을 제33회 부산 연꽃문화제
“스님! 노후걱정 마시고 정진하세요”... 첫 승보공양 펼쳐
노인요양시설 효림원, 장기요양급여제공 우수사례 최우수상
참 나를 찾는 90일 재가안거 수행 정진
민추본-도리사, 6월1일 남북평화를 위한 통일쌀 모내기
운문사 지혜명상과 자비명상 연수교육
생명이 움트는 '천성산'
지선스님 “중생들의 고통 풀어주고 상생 이루자”
200회차 맞은 한반도 생명평화 기원 걷기명상
생명존중을 시민에게 전하는 '희망걷기대회'
동아시아불교문화학회 ‘유식이십론’ 조명 학술대회
팔공총림 동화사 금강반야산림대법회 입재
대구 불교계의 화합과 소통의 장 열렸다
고려대장경연구소 각종 자료 동국대 기증
제21회 만해평화대상에시리아 구호단체 ‘하얀 헬멧’
‘불교 현대화’ 대행스님 삶과 사상 기리다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세월호 기간제 교사 순직인정 투쟁의 경과와 의의
사실 지난 3년을 되돌아본다는 것은 저에겐 너무 큰 아픔입니다. 그분들이 최소한의 명예가 회복된다 하더라도 그분들은 다시 살아 돌아올 수 없고 다시는 만날 수 없기 때문입니다. 다만 이 글을
남해 보리암 장학금 3860만원 수여
길상사, 서울 성북구청에 자비의 쌀 전달
사도세자 명복 빌던 용주사 대웅보전 보물 된다
[화촉] 이성학 포교사단 사무국장
“평화는 종교의 본질…한반도 어디에도 사드배치 반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