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회색도시 속 노을빛
[찰나의 화두] 회색도시 속 노을빛
  • 신재호 기자
  • 승인 2020.12.02 11:05
  • 호수 3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양에 물든다. 삭막하다 여기면 모든 것이 콘크리트 더미일 뿐. 답답한 현실이 반복되지만, 발을 딛고 살아내야 할 곳이다. 고개를 조금 들어 하늘을 보면 대형건물 유리벽에도 노을빛이 어른거린다. 그래도 가끔 하늘을 보자. 

[불교신문3634호/2020년12월2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