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로 벌이는 한바탕 축제
‘문화재’로 벌이는 한바탕 축제
  • 장영섭 기자
  • 승인 2020.11.19 15:35
  • 호수 3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국제문화재산업전’ 11월26~28일

국내 유일의 문화재·박물관 분야 전문전시회인 ‘2020 국제문화재산업전1126일에서 28일까지 경주화백컨벤션센터(HICO)에서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된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온·오프라인 병합방식인 하이브리드 형태로 개최될 예정이어서 눈길을 끈다.

전시분야는 6가지 분야로 문화재 보존 문화재 방재 문화재 수리 복원 문화재 활용 디지털 헤리티지 박물관으로, 70개사 270개 부스가 참가해 전년보다 참가규모가 확대됐다. 또한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참가업체의 비즈니스 기회 창출을 위해 온라인 수출상담회도 진행한다. 동남아 5개국 8개 단체에서 참가해 국내 문화재 기술의 판로를 확대할 수 있을 전망이다.

컨퍼런스는 디지털 헤리티지 콘텐츠 포럼, 2021 문화재정책워크숍 등 문화재 분야 전문가들이 대거 참석하는 지식·정보 교류의 장이 펼쳐질 예정이다. 행사 1일차에 개최되는 디지털 헤리티지 콘텐츠 포럼에는 최근 국내외에서 가장 트렌디한 디지털 헤리티지 기술을 접할 수 있다. 행사 2일차에 개최되는 문화재 보존 젊은 과학자 심포지엄에서는 국내 문화재 보존분야 젊은 연구자들의 연구동향 발표가 이어진다.

특히 올해는 대규모 동시개최 행사가 진행되어 더욱 풍성한 행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재청이 설립한 국내 유일의 문화재 전문 특수대학교인 한국전통문화대학교는 개교 20주년을 맞이해 이번 전시회에서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국제학술포럼에는 국제문화재보존복구연구센터(ICCROM) 사무총장 등 국내외 저명한 인사들이 온·오프라인 방식으로 참여하며, 학교 홍보 및 전공학생들의 작품전시를 위한 특별관을 1층 실내전시장에서 약 90개 부스 규모로 운영한다.

국내 문화재 장인들의 단체인 한국문화재기능인협회에서는 제15회 한국문화재기능인작품전과 올해 처음 열리는 제1회 문화재장인 전통기법 진흥대회를 개최하여 국내 문화재 장인들의 갈고닦은 기술을 친근감 있게 대중들에게 보여주는 장을 마련한다. 이밖에도 문화재 잡페어, 인문학 포럼, HERITAGE KOREA AWARD, 지역문화유산투어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HICO 및 경주일대에서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