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시콜콜한 조선의 편지들
시시콜콜한 조선의 편지들
  • 허정철 기자
  • 승인 2020.10.26 09:40
  • 호수 362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시콜콜한 조선의 편지들

박영서 지음/ 들녘
박영서 지음/ 들녘

어릴 때부터 절에서 한 때 출가를 꿈꾸기도 했다는 ‘역사덕후’ 박영서 작가가 최근 펴낸 <시시콜콜한 조선의 편지들>에는 배우자, 형제, 자식, 연인과 주고받은 조선의 진짜배기 생활상이 담긴 편지들이 담겨 있다. 아들에게 “야망이 없다”고 돌직구를 날리는 퇴계 이황, 권신 심환지에게 “이런 생각 없는 늙은이를 봤나”라고 핵폭탄을 날린 정조, 부부 사기단으로 활약한 집안 노비에게 당한 후 울며불며 편지를 보낸 선비의 아내에 이르기까지 팩트인지 소설인지 헷갈릴 만큼 재미있는 이야기들이다. 저자는 “앞으로도 조선 선비들이 개인 일기에 깨알 같이 담아놓은 시시콜콜한 이야기를 소개하고, 실록에 기록된 상소문을 마구 분해해 그들의 논리 다툼을 맛보고 즐길 수 있는 글을 쓰고 싶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영서 2020-10-26 15:32:35
허정철 기자님, 안녕하세요. <시시콜콜한 조선의 편지들>을 지은 박영서입니다. 제 부족한 책을 기사를 통해 소개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차가운 가을날 건강히 보내시길 발원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