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불교계, 방역 사각지대 찾아 코로나 방역 나서다
통영불교계, 방역 사각지대 찾아 코로나 방역 나서다
  • 이천운 경남지사장
  • 승인 2020.09.21 15:49
  • 호수 3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영시불교계가 지적장애인 거주시설 '사랑이 모이는 샘' 방역 활동을 벌였다.통영불교사암연합회장 종묵스님이 시설 내부 소독에 열중하고 있다.
통영시불교계가 지적장애인 거주시설 '사랑이 모이는 샘' 방역 활동을 벌였다. 통영불교사암연합회장 종묵스님이 9월20일 시설 내부 소독에 열중하고 있다.

통영 불교계가 코로나 방역활동에 나서며 코로나 퇴치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통영불교사암연합회와 통영불교거사림회, 각 사암신도회, 통영룸비니회, 대학생불교연합 통영지회 등이 참여한 통영시불교계는 9월20일 통영시 광도면 소재의 지적장애인 거주시설 ’사랑이 모이는 샘‘을 찾아 시설 안팎의 방역을 실시했다.

방역봉사에 참여한 통영거사림회 지도법사 묵원스님(보현사 주지)통영지역에는 방역당국의 손길이 미치지 못하는 취약시설이 많이 존재한다며, 불교계가 마음을 모아 코로나 종식을 위해 방역당국에 힘을 보태고 지역민들에게도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역봉사를 실시하게 됐다고 밝혔다.

통영불교계는 방역 활동을 위해 방역장비 6세트를 직접 마련하고 소독재 등 일부는 보건소의 지원을 받았으며, 매주 방역의 날을 정해 방역이 필요한 곳을 찾아 봉사활동을 실시해 나가기로 했다. 지역 보호시설과 경로당, 사찰, 독거노인시설, 사설요양원 등 방역을 원하는 곳이 대상이다.

통영불교거사림회 안휘성 회장도 ”지금 인류는 코로나라는 위기 상황을 맞고 있다며, 불자라면 당연히 중생의 어려움 속으로 직접 뛰어들어 이웃을 위해 희생하고 봉사함으로써 함께 위기를 극복해 나가기 위한 마음가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통영 대성암주지 승원스님은 건물 외벽 소독을 맡았다.
통영 대성암 주지 승원스님은 건물 외벽 소독을 맡았다.
통영불교거사림회 지도법사 묵원스님이 방역에 나선 봉사자들의 방역복을 꼼꼼히 챙기고 있다.
통영불교거사림회 지도법사 묵원스님이 방역에 나선 봉사자들의 방역복을 꼼꼼히 챙기고 있다.
통영 연화사 주지 도법스님이 통영불교사암연합회를 대표해 '사람이 모이는 샘' 김연정 원장에게 원생들을 위한 햄버거와 음료를 전달하고 지속적인 후원도 약속했다.
통영 연화사 주지 도법스님이 통영불교사암연합회를 대표해 '사람이 모이는 샘' 김연정 원장에게 원생들을 위한 햄버거와 음료를 전달하고 지속적인 후원도 약속했다.

통영불교사암연합회 회장 종묵스님(통영 용화사 주지)은 “오늘의 방역은 통영불교계가 보살도에 입각해 추진하는 지속적인 방역활동의 시작이며, 코로나가 종식되는 그날까지 방역봉사를 이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통영불교계는 그동안 방역지침을 수용하는 소극적 방역에서 방역현장을 직접 찾아 나서는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방역활동으로 코로나 퇴치에 앞장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