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각장애우들이 그림으로 말하다
청각장애우들이 그림으로 말하다
  • 장영섭 기자
  • 승인 2020.09.16 15:21
  • 호수 3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사 원심회 ‘만다라’ 전시회
'고요 속에 비친 내 마음'
9월16~30일, 비로자나국제선원 '까루나'

청각장애인 불자들이 깨달음을 형상화한 만다라 그림으로 자신이 지닌 소중한 내면의 소리를 표현해보였다. 조계사 원심회 농인들의 만다라 작품 '고요 속에 비친 내 마음' 초대전이 930일까지 서울 비로자나국제선원 1층 갤러리 까루나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는 조계사 원심회 청각장애인들이 만다라 프로그램을 통해 1년 동안 작업한 일련의 작품들을 모아 열게 됐다. 장애우들이 20197월부터 20208월까지 1년간 매월 1회씩 교육을 받으며 완성한 작품들을 모았다.

만다라 프로그램은 매주 일요일 원심회 농인들에게 부처님 말씀을 전하며 포교를 하던 일원스님의 교육비 후원으로 시작됐다. 중앙승가대학교 사회복지과를 졸업한 일원스님은 2016년부터 원심회 농인포교를 시작했다. 장애인전문포교 사찰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현재 청각장애인 법당 마련을 위해 불사를 하고 있다.

갤러리 까루나 측은 농인 분들은 의사소통에 어려움이 있기 때문에 소외감과 고립감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농인분들이 자신의 내면과 만나는 시간을 가지고 그림을 그린 후 설명하고 나누는 서로 소통하고 지지받고 공감대를 형성하는 시간을 가짐으로써 점점 더 밝아지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고 밝혔다.

한편 조계사 장애인 전법팀 원심회는 198811월 창립한 이래로 장애인포교에 앞장서고 있는 단체로 청각장애인과 불자 수어통역사들이 함께 활동하고 있다. 현재 수어법회, 수어교육 등 다양한 포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