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빠사나 정수 담은 ‘수행 입문서’
위빠사나 정수 담은 ‘수행 입문서’
  • 허정철 기자
  • 승인 2020.09.11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칸니 명상

수망갈라 지음, 차은숙 옮김/ 운주사
수망갈라 지음, 차은숙 옮김/ 운주사

칸니 명상은 실라 띳사 스님이 120년 전 미얀마에 처음 소개한 수행법이다. 미얀마 스님들에게만 구전으로 전해온 수행법으로, 단시간 내 깨달음에 이르는 지혜를 성취할 수 있는 특별한 수행법이다. 실라 띳사 스님이 아라한으로 알려진 스승 찌딸라 마하테라 스님으로부터 이 명상법을 전수 받았다. 당시 명상은 대중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는데, 레디 사야도 등 많은 유명한 스님들이 실라 띳사 스님의 지도 아래 함께 명상을 했다. 이때 함께 한 수행이 집중명상(사마타)과 통찰명상(위빠사나)이 포함된 칸니 명상이었다.

이런 가운데 미얀마 만달레이 양킨 국제명상센터에서 칸니 명상을 지도하고 있는 수망갈라 스님이 최근 펴낸 <칸니 명상>은 아나빠나삿띠와 위빠사나의 정수를 담은 수행 입문서이자 종합 안내서다. 이 책은 칸니 명상을 소개하는 최초의 책으로, 수행 방법을 아주 세밀하고 논리적이며 체계적으로 정리해 초보 수행자뿐만 아니라 보다 깊게 명상을 이해하려는 이들에게 도움이 될 만하다.

저자에 따르면 불교의 명상은 크게 사마타 수행(고요명상)과 위빠사나 수행(통찰명상)의 둘로 나눌 수 있다. 사마타는 어떤 한 대상에 마음을 집중해 고요하고 평온한 마음상태를 얻는 수행법이고, 위빠사나는 집중된 마음(사마타)을 기반으로 대상의 본질을 통찰해 지혜를 얻는 수행법이다. 여기에 아나빠나삿띠는 호흡의 들숨과 날숨에 대한 알아차림을 하는 수행법으로, 사마타 수행의 한 종류이면서 모든 명상의 기본이다. 그리고 위빠사나는 열반에 이르는 도의 지혜를 얻는 수행법인 만큼 무상, 고, 무아라는 3가지 특성을 알아차려야 한다.

이와 더불어 칸니 전통 명상코스는 55일이 소요된다고 한다. 사마타 수행을 35일, 위빠사나 수행을 20일 동안 하지만, 바쁜 일상을 살아가는 직장인들을 위해 10일 특별집중코스도 진행한다. 10일 코스에서는 하루 최소한 8시간 동안 저녁9시까지 계속해서 1시간 좌선, 30분 걷기 명상을 반복한다. 10일 중에 7일은 사마타 수행, 3일 동안은 위빠사나 수행을 한다.

저자는 “이처럼 칸니 명상은 먼저 아나빠나삿띠 수행을 통해 강한 집중을 얻고, 이를 기반으로 위빠사나 수행으로 전환하는 수행법이므로, 사마타와 위빠사나를 아우르는 수행법”이라며 “이 책에 수록된 위빠사나 수행으로 깨달음에 이를 수 있는 지식과 지혜를 얻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러한 깨달음의 여정에 동참한 것을 환영하며, 영적인 수행이 원만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당신에게 최고의 안내를 약속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