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나의 포대화상
[찰나의 화두] 나의 포대화상
  • 신재호 기자
  • 승인 2020.08.21 13:05
  • 호수 3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랜만에 만난 사람들과의 정겨운 자리. 지방에 내려간 선배가 한 마디 한다. “살면서 지칠 때 숙식 걱정은 붙들어 매고 며칠 내려와. 전화만 한 통하고.” 따뜻한 말 한마디에 나에게도 포대화상이 생긴 것 같다.  

[불교신문3606호/2020년8월19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