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수천안] 봄이 오는 소리를 듣다
[천수천안] 봄이 오는 소리를 듣다
  • 법념스님 논설위원 · 경주 흥륜사 한주
  • 승인 2020.03.31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념스님
법념스님

봄이 다가왔건만 코로나19는 멈출 줄을 모르고 빠르게 번져가 올해는 봄이 오는 소리를 들을 겨를조차 없이 지나가는 것 같아 아쉽다. 그러나 희망은 아직 남아있다. 계절이 바뀌어 봄이 어김없이 찾아오듯 코로나바이러스도 이젠 무거운 짐을 벗어던지고 갈 때가 되지 않았나싶어서다.

몇 년 전부터 생강나무는 노란 꽃을 피워 도량에 향소리를 들리게 해 봄소식을 알린다. 다른 꽃들도 언제 머리를 들이밀까 경쟁이라도 하듯 여기저기서 싹들이 올라온다. 아침에 꽃밭에 나가보니 어느새 나왔는지 함박꽃나무의 적갈색 싹이 뾰족이 올라와있어 한참을 들여다보았다.

소리 소문 없이 봄을 알리러 몰래 나오다니, 생명의 신비에 다시금 탄복한다. 꽁꽁 언 땅을 밀치고 나오는 봄의 소리에 놀라 코로나19도 삼십육계 줄행랑을 칠거라는 생각이 들어 마음이 조금 위로되는 듯하다.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대구는 사는 게 사는 것 같지 않을 듯하다. 대구에서 가까운 경주에 사는 나도 경북권이라 움츠리고 사는 형편이니 말해 무엇 하겠는가. 어려운 시절일수록 우리 국민들은 단합을 잘 하는 것 같다.

타 지역에서 응원의 봇물이 쏟아지는가 하면 어느 연예인은 마스크를 차에 싣고 와 대구시민들에게 직접 나누어 주는 등 미담이 여기저기서 들려온다. 그런 덕에 사람 살맛이 나는 게 아닌가 싶다. 서로 돕고 사는 상부상조의 정신이 아직 남아 있다는 것에 마음이 흐뭇해진다. 어려울 때 그런 이야기들이 들려오니 봄소식보다 반갑다.

모든 상황을 일목요연하게 알려주어 전 국민이 주의를 기울인 덕택에 바이러스도 점점 고개를 숙이는 듯해 안심이 된다. 그러나 긴장의 끈은 늦추지 말고 우리 민족의 자랑인 은근과 끈기와 이겨나가야 하리라.

봄은 만물이 깨어나는 시기여서 우리들에게 희망을 준다. 들판에, 산에, 절 도량에, 논밭에 봄이 오기 시작하면서 푸름이 점점 퍼지고 있다. 초록이 온 누리를 덮을 때쯤 모든 코로나바이러스도 두 손을 들고 물러갈 것 같다. 봄이 오는 소리에 놀라 도망쳐 달아나기를, 꼭 그렇게 되기를 기도드려본다.

움츠리고만 있지 말고 마스크와 장갑으로 무장하고 봄의 소리를 들으러 들로 산으로 나가보는 건 어떨까 싶다. 지금 이 판국에 무슨 소리냐고 펄쩍 뛸지 모르겠지만 가까이 다가온 봄을 맞이하는 것이 예의가 아닐까 싶다.

봄이 다 가기 전에 생명의 소중함을 엿듣고 싶어서이다. 봄이 오는 소리를 들으며 나쁜 기운을 다 털어버리러 밖으로 나가보자. 가슴을 활짝 열고 봄기운을 듬뿍 마셔보자. 새로운 마음으로 내일을 설계하게 되리라.

[불교신문3570호/2020년4월1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