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재촉하는 홍매화
봄 재촉하는 홍매화
  • 신재호 기자
  • 승인 2020.02.17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진 무위사에 핀 홍매화.

봄이 먼저 찾아드는 남도 강진 무위사에 홍매화가 피어올랐다. 긴 겨울을 견디고 터진 꽃망울은 곱고 환한 빛을 발하고 있다. 2월14일 무위사를 참아 온 아버지와 두 딸은 예기치 못한 봄꽃에 행복한 미소를 짓는다.
 

홍매화 뒤로 국보 제13호 극락보전이다. 무위사 극락보전은 맞배지붕의 단아하고 소박한 건축미를 보여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