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먹 속에서 피어난 붉은 꽃 ‘매화’
검은 먹 속에서 피어난 붉은 꽃 ‘매화’
  • 박인탁 기자
  • 승인 2019.11.11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경희 재일 서화작가 ‘붉은 문인화’ 전시회…11월30일까지
류경희 재일 서화작가의 ‘환매(幻梅)’ 작품.
류경희 재일 서화작가의 ‘환매(幻梅)’ 작품.

재일 서화작가인 류경희 작가가 11월21일부터 30일까지 경주 황룡원 건명홀에서 서화전 붉은 문인화를 연다. ‘문인화의 선()적 계승과 발전을 주제로 한 이번 전시는 월간 <맑은소리맑은나라> 창립 20주년 기념 특별초대전으로 류 작가의 서화(書畵)와 전각 작품 33점이 전시된다.

매서운 추위를 이겨내고 봄의 시작을 알리는 매화를 그린 홍매(紅梅)’ ‘환매(幻梅)’ ‘홍매소품(小品)’ ‘환매소품’ ‘매화 한송이’ ‘매화 가지등의 작품을 비롯해 <반야심경>발보리심등 불교 관련 붓글씨, 달마를 닮은 우리의 초상’, 미소를 머금은 스님이 덩실덩실 춤을 추는 무심(無心)’ 등 그림 작품이 함께 선보인다. 아울러 석가모니 부처님 형상을 전각으로 담아낸 부처님전각 작품도 눈길을 끈다.

유학길에 올랐다가 일본에 정착한 류 작가는 일본 농림수산성과 농협중앙회를 거쳐 홋카이도 낙농학원대학 유통학연구실 교수로서 국제농산물 유통을 연구하고 있는 학자다.

학문 연구와 더불어 서화와 전각 작품 활동을 병행하고 있는 류 작가는 지난 20189월 서울 법련사 불일미술관에서 첫 개인전을 시작으로 3번의 개인전과 1차례의 공동 초대전을 연 불자 서화작가다.

류경희 작가는 전통적인 문인화 형식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작품을 중심으로 불교의 선()적인 색채가 자연스럽게 어울릴 수 있는 작품으로 관객들이 보다 친근하게 느낄 수 있는 서화를 선정했다면서 작품 안에 녹아있는 자유로의 통로를 발견할 수 있길 염원해 본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