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이심전심 도반
[찰나의 화두] 이심전심 도반
  • 신재호 기자
  • 승인 2019.10.30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족의 안녕을 바라는 기와시주가 한창이다. 그런데 뒷짐지고 어슬렁거리던 중년남성 한분이 순식간에 옆으로 다가가더니 옆구리를 툭 치며 보시금을 건넨다. 이내 아무 일 없었다는 듯 쑥 지나가 버린다. 그 순간을 담지는 못했다. 하지만 이심전심 부부의 아름다운 모습은 오래도록 기억될 것이다. 

[불교신문3530호/2019년10월30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