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문화유산 통도사, 동국대와 불교기록문화유산 조사 활용 협약
세계문화유산 통도사, 동국대와 불교기록문화유산 조사 활용 협약
  • 유진상 부산울산지사장
  • 승인 2019.10.12 2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도사는 지난 11일 불교기록문화유산 아카이브 사업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영축총림 통도사는 10월11일 불교기록문화유산 아카이브 사업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세계문화유산 영축총림 통도사와 동국대 불교학술원은 ‘통도사 사지자료 조사와 활용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통도사(주지 현문스님)와 동국대 불교학술원 불교기록문화유산 아카이브(ABC) 사업단(단장 정승석)은 10월11일 협약식을 갖고 통도사 사찰역사 자료의 조사와 역주, 활용을 위한 상호 협력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협약식에는 통도사 주지 현문스님, 통도사 성보박물관장 송천스님, 정승석 동국대 불교학술원장 등이 참석했다.

통도사의 사지 관련 자료는 약 300종 정도로 추정되며, 1600년대부터 근현대 자료까지 다양하게 분포되어 있다. 이 가운데 전적(책)은 <통도사 사리가사 사적 약록(通度寺舍利袈裟事蹟略錄)>(1642) 외 17종, 현판은 <영산전 천왕문 양중창 겸 단확 기문(靈山殿天王門兩重創兼丹雘記文>(1716) 외 171종, 상량문은 <통도사 금당 중창 상량문(通度寺金堂重創上梁文)>(1713)외 22종, 비문은 <소요문인 우운당 진희 대사비(逍遙門人友雲堂真熙大師碑)>(1694) 외 51종, 명문으로는 <통도사 동종(通度寺銅鐘)>(1686) 외 6종이 포함되어 있다.

협약식을 통해 향후 아카이브 사업단에서는 통도사의 자료 제공 협조를 얻어, 이들 자료 전체에 대한 촬영사진, 탈초문, 번역문을 아카이브로 구축하여 웹서비스하고, 통도사는 이 결과를 토대로 자료집을 발간하며, 현대어로 풀어낸 ‘통도사지’를 간행하는 등의 후속 작업을 통해 활용도를 높이기로 했다.

통도사는 다양한 유형무형 문화유산을 보유하고 있다. 반면 대부분의 문화유산들이 난해한 한자나 초서 등으로 해독이 어려운 부분이 많아 일부 전문가 이외에는 접근하기가 힘들다. 이에 지난 8월17일 통도사는 유형, 무형문화재의 가치를 발굴하고 연구하기 위해 영축문화연구원(원장 현문스님)을 발족한 바 있다.

통도사 주지 현문스님은 “영축문화연구원 첫 사업으로 통도사 불교문화유산을 현대적으로 해석해 사회 전반에 보급하고, 그 의미를 잘 해석해 전달하겠다”며 “한국에서 가장 많고 다양한 문화유산을 보유하고 있는 통도사 보물들을 조사 기록하는 작업이 마무리되면 한국불교 위상도 더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