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참좋은우리절, 한국-베트남 합동 관정수기 법회
전주 참좋은우리절, 한국-베트남 합동 관정수기 법회
  • 권태정 전북지사장
  • 승인 2019.10.08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찰 신도와 전북지역 거주 베트남 불자들 모여
10월6일 한국 베트남 합동 관정수기 법회에서 참좋은우리절 주지 회일스님이 기도를 이끌고 있다.
10월6일 한국 베트남 합동 관정수기 법회에서 참좋은우리절 주지 회일스님이 기도를 이끌고 있다.

전주 참좋은우리절(주지 회일스님)106일 대법당에서 전라북도에 거주하는 한국과 베트남 불자들이 함께 하는 합동 관정수기 대법회를 봉행했다.

이 자리에는 참좋은우리절 주지 회일스님, 군산사암연합회장 상주사 도연스님, 태고종 전북종무원장 진성스님, 태고종 전북교구 종회의장 법전스님, 염불사 행담스님 등과 베트남 보명사 주지 지명스님 등과 한국 및 베트남 신도 등 사부대중 600여명이 참석했다.

법회는 한국불자 기도염송을 시작으로 하여 베트남불자 기도염송, 108배 참회, 큰스님입장, 관정수기, 청법가, 베트남 큰스님 법문, 기념공연, 사홍서원으로 이어졌다.

베트남 보명사 지명스님은 법문을 통해 오늘 이 자리에 함께 해주셔서 고맙고 반갑다. 초청하고 함께 안내 해주신 회일스님과 진성스님께 감사드린다. 한국의 어디에서나 환대해주신 베트남 불자 여러분도 감사하다. 베트남과 한국이 더욱 친해지고 서로의 발전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 항상 여러분께 감사하고 모두 잘 되기를 기도한다.”고 마음을 전했다.

참좋은우리절 주지 회일스님은 낮선 한국에서 좋은 법문을 해주신 지명스닝과 통역을 해주신 참좋은우리절에서 주석하시는 심인 베트남 스님께 감사드린다. 오늘 뜻 깊은 합동 관정수기 법회를 봉행하게 돼서 흐뭇하다. 오늘 법회를 통해 한국과 베트남이 더욱 가까워지고 서로 돕는 사이가 되기를 기대한다. 모두 행복하고 소원성취하기를 빈다. 이어서 법문을 해 주실 태고종 전북교구 종회의장 법전스님을 소개하겠다.”고 인사 소개를 했다.

태고종 전북교구 종무원장 진성스님은 법문에서 많은 사람들을 위해서 나눔과 실천을 하는 것이 스님들의 의무이다. 베트남과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 모든 사람들이 하나이다. 가진 것이 있으면 나누고 힘이 있으면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들이 되면 좋겠다. 그것이 불자의 갈 길이라고 생각한다. 모두가 건강하고 잘 살기를 빈다.”고 축원했다.

관정수기란 덕망 있는 스님들이 참석한 불자들을 미래에 부처를 이룰 것을 축원하는 것이다. 특히 베트남 불자들과 유학생, 결혼이주여성 등은 베트남 전통 불교예복을 입고 경건하게 법회에 임했다. 베트남 스님들의 법문에 한결 위안을 받는 모습이었다. 참좋은우리절은 베트남불자들을 비롯한 외국인들에게 한글교육과 법률지원 등 한국생활을 돕는데 앞장서고 있다.
 

관정수기 법회에 참가한 베트남 불자들이 베트남 전통 법복을 입고 기도를 올리고 있다.
관정수기 법회에 참가한 베트남 불자들이 베트남 전통 법복을 입고 기도를 올리고 있다.
법회 참석자들이 108배 참회를 하고 있다.
법회 참석자들이 108배 참회를 하고 있다.
베트남 보명사 주지 지명스님이 법문을 하고 있다.
베트남 보명사 주지 지명스님이 법문을 하고 있다.
참좋은우리절 대법당을 한국과 베트남 불자들이 빼곡히 메운채 법회에 임하고 있다.
참좋은우리절 대법당을 한국과 베트남 불자들이 빼곡히 메운채 법회에 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