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무원장 원행스님 “발언 진의와 달라 우려스럽다”
총무원장 원행스님 “발언 진의와 달라 우려스럽다”
  • 박봉영 기자
  • 승인 2019.06.24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무부장 금곡스님 통해 종도에 사과
뒤늦게 보고받고 “종도들에 죄송하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북한산 중흥사 종무원 단합대회 도중 있었던 바지저고리’, ‘언제든 갈 수 있다등의 발언과 관련해 진의와 다르게 전해져 우려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624일 총무부장 금곡스님을 통해 종단이 화합하고 화합 속에서 새로운 불교를 창달해나가자는 취지로 법문을 하다가 마무리를 제대로 하지 못해 오해가 생긴 것 같다나의 발언이 잘못 전해져 종도들에게 죄송스럽다고 전했다.

총무부장 금곡스님은 발언 후 20여일이 지난 시점에서 바로 잡는 이유에 대해 총무원장 스님이 일본 출장 등으로 인해 지난 주 종무간담회에서야 보고를 받았다. 이 자리에서 법문의 취지와 진의를 재차 설명하며 마무리를 제대로 하지 못해 오해를 산 점에 대해 사과하고 바로 잡아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설명했다.

금곡스님은 “‘바지저고리라는 표현은 취임초 있었던 함양 영각사 벌채사건과 관련해 총무원장 스님이 내린 지시가 제대로 이행되지 않은 부분에 대한 발언이었으며, ‘언제든지 갈 수 있다는 발언은 교역직 종무원에 대해 언급하면서 나온 것일 뿐 일반직 종무원들이 주인이라는 생각으로 종무에 임해달라고 당부한 것이라고 말했다.

오해를 불러일으킨 발언은 지난 65일 취임 8개월을 맞아 중앙종무기관 및 산하기관 종무원들과 함께 중흥사에 올랐을 때 있었던 법문의 일부다. 당시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종무원들에게 호국불교를 주제로 45분 가량 법문했다. 법문 말미에서 바지저고리 표현과 함께 가장 좋은 것은 모든 스님들이 화합해 이 종단을 만들어가야 하지 않겠느냐라며 이런 말을 하는 것을 이해해달라고 발언했다.

또 교역직 및 일반직 종무원들이 힘을 합쳐야 한다고 강조하고 교역직 종무원들은 어차피 갈 사람이라며 여기 있는 일반직 종무원들이 주인의식을 가지고 힘을 합쳐 좋은 종단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 법문의 일부 내용이 회자되면서 다양한 추측이 쏟아졌다.

총무부장 금곡스님은 호국불교의 성지와도 같은 중흥사에서 경계없이 법문을 하신 일부 내용이 다소 과한 부분이 있었더라도 취지와 다르게 전해지지 않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