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국가미술관서 만나는 ‘추사 김정희’
中국가미술관서 만나는 ‘추사 김정희’
  • 박인탁 기자
  • 승인 2019.06.14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사와 청조 문인의 대화전’

서울 예술의전당과 중국 베이징에 위치한 중국국가미술관은 6월18일부터 823일까지 중국국가미술관에서 추사 김정희와 청조 문인의 대화전을 개최한다. ‘()의 미학(美學)과 동아시아 서()의 현대성을 주제로 한 이번 전시는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2일까지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치바이스와의 대화전에 이은 2번째 한·중 국가예술교류프로젝트로 열린다.

이번 전시에는 간송미술문화재단과 과천 추사박물관, 제주추사관, 개인 등 30여 곳에서 출품된 현판과 대련, 두루마리, 서첩, 병풍 등 87건이 중국국가미술관에서 처음으로 공개된다.

학예일치(學藝一致), 해동통유(海東通儒), 유희삼매(遊戱三昧) 등 총3부로 구성된 이번 전시는 문자반야(文字般若), 칠불설게 도득문지(七佛說偈 都得聞之), 직심도량(直心道場), 예학명임(瘞鶴銘臨), 계산무진(谿山無盡), 도덕신선(道德神僊) 등의 추사의 주요 작품이 선보인다.

또한 18일 개막식에 이어 19일 중국국가미술관에서 전시 학술포럼도 열린다.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과 허홍범 과천 추사박물관 학예연구사, 최준호 광주대 교수, 션펑 전 중국서법가협회 주석, 왕위에촨 베이징대 서법예술연구소장, 예신 중국국가화원서법전각원 해외서법연구소 부소장 등이 발표자로 나서 추사의 서를 매개로 한 한국과 중국간 진정한 의미의 예술교류의 장을 펼친다.

유인택 예술의전당 사장은 이번 전시가 19세기 동아시아 세계인이었던 추사 김정희 선생을 통해 21세기 동아시아 평화와 예술의 미래까지 생각하는 출발점이 되길 바란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