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야불교 전래 과정과 인도’ 국제학술대회
‘가야불교 전래 과정과 인도’ 국제학술대회
  • 이성수 기자
  • 승인 2019.05.21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25일, 가야문화진흥원, 동명대 인도문화연구소

가야문화의 원형 탐색과 콘텐츠화를 모색하는 국제학술대회가 열린다.

가야문화진흥원, 동명대 인도문화연구소, 한국인도학회는 5월25일 오후 1시 김해 가야대 대강당 2층 국제회의실에서 ‘가야불교의 전래 과정과 인도’라는 주제로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장재진 동명대 교수의 사회로 열리는 이날 학술대회는 영축총림 통도사 방장 성파스님이 치사를 통해 관계자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방장 스님이 사찰 밖에서 열리는 학술대회에 직접 참석해 축하하고 격려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또한 개회식에서는 정홍섭 동명대 총장의 축사, 김양식 인도박물관장의 격려사와 안상근 가야대 부총장의 환영사가 이어진다.

국제학술대회에서는 모두 5편의 논문이 발표된다. S.R.Bhatt 인도 델리대 박사가 ‘한국의 불교사상과 문화 - 가야불교를 중심으로’란 주제의 연구결과를 선보인다. 이밖에도 △남인도 불교의 맥락에서 본 인도 한국의 문화교류 - 나가르주나를 참고하여(P.Sivanandam, 인도 마드라스대) △허왕옥 루트 재검토 - 타밀불교의 가야전래 가능성을 중심으로(이거룡, 선문대) △가야불교 전래지 아유타에 관한 비판적 고찰 - 사께따의 관련성 문제를 중심으로(황정일, 동국대) △푸난, 남방 해양 실크로드와 불교의 전래 가능성(황순일, 동국대) 등의 논문이 공개된다.

가야문화진흥원 이사장 송산스님은 “오늘날 다양한 역사문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가야문화와 가야불교에 대한 새로운 인식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면서 “우리나라 고대사는 삼국시대를 중심으로 기술되어 가야국의 역사와 문화가 소외되었다”고 이번 학술대회를 마련한 취지를 설명했다.

장재진 동명대 인도문화연구소장은 “가야국의 역사와 가야불교는 새롭게 복원되어야 한다”면서 “국내외 학자들이 참여해 가야국과 가야불교의 역사를 바로 세우는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하게 됐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