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너무 맑아 슬펐던 음성공양
[찰나의 화두] 너무 맑아 슬펐던 음성공양
  • 신재호 기자
  • 승인 2019.04.22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교육불사를 위한 후원법회. 한 비구니 스님이 조심스레 무대중앙으로 올라 음성공양을 시작한다. 맑고 청아할 뿐 아니라, 어떤 묵직한 울림이 있다. 늦은 사회자 설명이 덧붙여진다.

“사회에서 성악을 전공했고, 출가해서 수행정진하던 중 병마와 싸우고 있다”고. 오히려 도움을 받아야할 스님의 음성공양은 찬란하게 빛났다. 

[불교신문3482호/2019년4월24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