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광명사 개원10주년…“불법 실천하는 불자 되자”
대광명사 개원10주년…“불법 실천하는 불자 되자”
  • 유진상 부산울산지사장
  • 승인 2019.04.21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광명사는 지난20일 경내 대광명전에서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광명사 개원10주년 맞이 기념법회’를 봉행했다.

전법과 호법에 앞장서온 도심 속 전법도량 해운대 대광명사가 개원10주년을 맞았다.

대광명사(주지 목종스님)는 지난 20일 경내 대광명전에서 동현스님, 신익철 신도회장을 비롯해 포교신행단체, 봉사단체, 신도 300여명이 동참한 가운데 ‘대광명사 개원10주년 기념법회’를 봉행했다.

해운대 신도시에 위치한 도심포교당 대광명사는 지난10년 간 지역 내 자원봉사, 바자회, 쌀나눔, 소외계층 복지기금조성, 무연고자 무료49재와 추모위령재 등을 실천해왔다. 또 목종스님은 달라이라마방한추진회, 전법도량, 부산종교인평화회의, 조계종부산연합회, 부산파라미타청소년협회, 부산백병원, 해운대구청, 부산개인택시불자회, 부산대와 동아대 로스쿨 등 교계와 지역 포교신행단체들을 통해 포교와 전법에 앞장서며 도심포교의 모범을 보여 왔다. 

대광명사가 개원 10주년을 맞아 주지 목종스님이 신익철, 심영희, 이윤희, 박종후, 송명지 신도에게 공덕패를 수여하고 있다.

이날 기념법회는 삼귀의, 한글반야심경 봉독, 육법공양에 이어 우수 신도에 대한 공덕패 수여, 주지스님 법어, 축가 등으로 진행됐다.

신익철 신도회장은 “지난 10년을 되돌아보면 부정적인 마음은 밝고 긍정적으로 변했고, 미움과 원망은 감사와 사랑으로 변하는 시간들이었다. 다가올 10년은 중천에 뜬 해와 같이 그 어디든, 누구든 다 비춰 부처님의 지혜와 자비가 함께 빛날 것”이라고 말했다.

주지 목종스님은 “함께 공부하고, 함께 실천하고, 함께 만들어가는 대광명사의 목적은 여러분 스스로가, 저 역시 불보살의 화신임을 알아가는 과정”이라며 “부처님의 올바른 가르침을 늘 생활 속에서 행하는 불자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