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3 (2019).5.20 월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출판&문학 출판
4×4조에 담은 부처님 말씀

가사체 불교경전과 한글세대 불교경전

무비스님 조현춘 공역 운주사

가사체 불교경전과 한글세대 불교경전

무비스님 조현춘 공역
운주사

 

“거룩하신 부처님~ 이경전을 독송하며/다른중생 위하여서 이경전을 설해주고/직접쓰고 다른사람 시켜쓰는 사람들을/공경하고 존중하며 항상받들 겠습니다.”

학창시절 문학 수업시간에 ‘관동별곡’ ‘사미인곡’ 등을 배웠다. 가사문학의 백미는 리듬에 있다. 같은 글자 수의 어절이 반복적으로 이어지면서 외우기도 쉽고 멜로디를 붙이면 노래가 된다. 가사체는 4×4조의 우리 전통 운율이다. 부처님 말씀을 담은 경전 역시 가사체로 만들면 좋다. 개인적으로 독송하기도 좋고, 단체로 합송할 경우 음과 리듬을 맞출 수 있기 때문에 장엄한 합창곡과 같은 효과를 낼 수 있다. 

<가사체 불교경전과 한글세대 불교경전>은 부처님 말씀을 가사체로 정리한 책이다. 대강백 무비스님과 조현춘 한국교수불자연합회 자문위원이 주요 경전을 한글세대를 위해 알기 쉬운 현대어로 번역한 뒤 독송하기 편하도록 가사체로 옮겼다. 금강경, 아미타경, 관음경, 원각경, 부모은중경, 약사경, 반야심경, 천수경, 지장경, 화엄경 법성게 등을 4×4조의 운율에 담았다. 이밖에도 불교의례에 쓰이는 각종 예불문과 영가법문, 백팔대참회문 등을 규칙적인 글귀로 실었다. 두 역자가 오랜 세월 다듬고 다듬어 펴낸 법요집이다. 내용적 충실성과 함께 독송의 실용성까지 갖췄다고 하겠다.

책을 번역한 무비스님은 조계종 교육원장과 승가대학원장을 비롯해 동국역경원장, 통도사 및 범어사 승가대학 강주를 역임했다. 조현춘 거사는 한국동서정신과학회, 법륜불자교수회, 한국정서행동장애아 교육학회 회장을 역임했다. 지금은 ‘화엄경과 화이트헤드 연구회 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장영섭 기자  fuel@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빛과향기 2019-04-24 17:26:19

    복잡하고 해석이 어려운 내용을 가사체 한글로 표현하여 특히 젊은세대들에게
    이해가 용이하며 우리 정서에 잘 맞는 4.4.4 가사체로 되어져 있어 독송시 흥을 돋우고 지루함을 덜고 누구나 쉽게 접근 할수 있는 반드시 만들어 져야할 경들이 이제야
    출간 되었군요.. 무비스님과 대심거사 조현춘 교수님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삭제

    • 불국토 2019-04-24 15:10:00

      삼보에 귀의합니다.
      가사체 금강경을 비롯하여
      가사체 불교경전, 누구나 읽어도 이해가 잘 됩니다.
      보다 많은 사람에게 쉽게 다가서려는
      무비 스님과 대심 조현춘 거사님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삭제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