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 재가불교운동 조명 세미나
동북아 재가불교운동 조명 세미나
  • 이성수 기자
  • 승인 2019.04.15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방문화대학원대 불교문예연구소

한국, 중국, 일본 등 동북아시아의 재가불교운동과 서양종교의 평신도 운동을 조명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동방문화대학원대학교 불교문예연구소(소장 차차석)가 4월 26일 오후 1시 학교 호운미술관에 서 ‘동북아 불교계의 재가불교운동과 그 특징’이란 주제로 개최하는 제13차 세미나가 그것이다.

1부에서는 △한국 근현대 재가불교운동의 특징과 전망(김경집 발표, 최원섭 논평) △중국 근대 재가불교의 주요 흐름과 그 역할(김영진 발표, 한지연 논평)이 2부에서는 △일본 근현대 재가불교운동의 특징과 전망(이석환 발표, 김재권 논평) △근현대 서양종교에서 평신도운동의 특징과 전망 - 한국 기독교를 중심으로(윤용복 발표, 이진구 논평) 등의 연구결과가 선보인다.

문진건 불교문예연구소 부소장이 전체 사회를 보는 이날 세미나는 개회식에서 차차석 소장의 인사말과 권오현 전 불교방송 전문의 격려사가 진행된다. 이어 1부는 박수호 중앙승가대 교수, 2부는 강은애 박사가 각각 사회를 맡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