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3 (2019).4.18 목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학술&문화재
동북아 재가불교운동 조명 세미나동방문화대학원대 불교문예연구소

한국, 중국, 일본 등 동북아시아의 재가불교운동과 서양종교의 평신도 운동을 조명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동방문화대학원대학교 불교문예연구소(소장 차차석)가 4월 26일 오후 1시 학교 호운미술관에 서 ‘동북아 불교계의 재가불교운동과 그 특징’이란 주제로 개최하는 제13차 세미나가 그것이다.

1부에서는 △한국 근현대 재가불교운동의 특징과 전망(김경집 발표, 최원섭 논평) △중국 근대 재가불교의 주요 흐름과 그 역할(김영진 발표, 한지연 논평)이 2부에서는 △일본 근현대 재가불교운동의 특징과 전망(이석환 발표, 김재권 논평) △근현대 서양종교에서 평신도운동의 특징과 전망 - 한국 기독교를 중심으로(윤용복 발표, 이진구 논평) 등의 연구결과가 선보인다.

문진건 불교문예연구소 부소장이 전체 사회를 보는 이날 세미나는 개회식에서 차차석 소장의 인사말과 권오현 전 불교방송 전문의 격려사가 진행된다. 이어 1부는 박수호 중앙승가대 교수, 2부는 강은애 박사가 각각 사회를 맡는다.

이성수 기자  soolee@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